무등일보

[도시樂]옛 선비들이 사랑했던 서원 나들이

입력 2019.02.28. 13:41 수정 2019.03.14. 15:27 댓글 0개

3·1운동 100주기를 맞아 선열들과 애국지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앞 다퉈 기념행사와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역사의식 고취에 나서고 있다.

주말 시간을 이용해 자녀들과 광주지역에 흩어져 있는 서원을 찾아 탐방하는 것도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소양을 쌓는데도 도움이 된다.

서원 생성 배경과 관련 인물을 재조명하며 선조들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역사적 진실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져보자.

월봉서원

광산구 광산동에 있는 월봉서원의 역사는 오래됐다. 왕도정치를 꿈꾸며 ‘사단칠정론’을 설파한 고봉 기대승 선생이 돌아가신 뒤 7년만인 1578년 호남 유생들이 지금의 신룡동인 낙암 아래에 망천사라는 사당을 세우면서 시작됐다.

그 후 임진왜란 때 피해를 입어 지금의 산월동인 동천으로 옮겼다. 효종 5년(1654년)에 ‘月峯(월봉)’ 이란 서원명을 내리면서 사액사우와 동·서재, 강당을 갖추게 됐다.

월봉서원은 1868년 대원군의 사원철폐령으로 폐쇄됐고 1941년 현재의 위치에 빙월당을 새로 짓고 1978년 사당과 장판각, 내삼문, 외삼문을 건립해 1981년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현재 고봉 선생의 학덕을 기리고 추모하는 행사인 춘·추향사제를 매년 3월과 9월의 초정일에 월봉서원 사당인 숭덕사에서 진행되고 다양한 교육문화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무양서원

광산구 월계동에 있는 무양서원은 ‘무진의 볕’이라는 의미의 무진지양에서 연유한다.

무진의 ‘무’와 볕의 한자어인 ‘양’이 만나 무양이 됐다. 무양서원은 명현을 제사하는 사당과 교육을 담당하는 재의 역할을 겸하는 곳이다.

1927년 탐진 최씨 문중이 전국 유림의 호응을 얻어 세운 곳이다.

이곳에는 고려 인종 때의 명신 장경공 최사전을 비롯해 그의 후손인 손암 최윤덕, 금남 최부와 문절공 유희춘, 충렬공 나덕헌 등 5명을 모시고 있다.

이곳은 서원 외에도 정자와 넓은 광장, 주차장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고 주변에 아름드리 거목들이 많아 지역민의 휴식공간으로 널리 애용되고 있다.

광주시는 1987년 무양서원을 지방문화재 자료 3호로 지정했으며 매년 음력 9월6일에 제향을 하고 있다. 서원과 제례에 대해 알고 싶으면 이날을 택해 찾는 것도 좋다.

운암서원

운암서원은 광주시 북구 화암동 무등산자락에 있다. 서원이 있는 화암마을은 한 때 200호에 이르는 큰 규모를 자랑했으나 현재는 40호 정도에 불과하다. 화암마을은 광주시내와 북구 충효동, 광주시내와 원효사 중간 지점에 있다.

운암서원은 해광 송제민(1549-1602)을 향사한 서원이다. 송제민은 정개청과 이지함 문하에서 수학하고 임진왜란때 김천일 휘하에서 의병활동을 한 인물이다. 그의 사후 광주 유림들이 그가 살았던 운암산(운암동) 아래 운암사라는 서원을 지었으나 대원군의 서원철폐 때 철거됐다. 문중에서 송제민의 묘와 제실이 있는 화암마을에 1998년 서원을 복설했다. 충민사 바로 아래에 있다.

벽진서원

벽진서원은 1602년 회재 박광옥 선생의 학덕과 절의정신을 추모한 후학들이 광주 서구 벽진동에 벽진서원을 창건해 향사와 교학에 힘써왔다.

1681년 충장공 김덕령 장군을 추배하고 의열사로 사액됐으며, 뒤에 오두인, 김덕홍, 김덕보를 배향 해오다 1868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됐다.

후손들이 1927년 운리영당을 설립해 향사했음에도, 도시개발로 선생의 묘소와 영당이 편입돼 1999년 묘소를 이장하고 그 옆인 서구 풍암동 769-1번지에 운리사를 종중에서 복설하고 뜻있는 유림들과 학자들 그리고 종중이 벽진서원위패봉안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이 곳을 벽진서원이라 하고 유림봉사를 결정하면서 선생의 위패를 모신 운리사를 의열사로, 학문을 강학하는 강당의 중앙에 벽진서원, 동쪽에 모현당, 서쪽에 숭본당이라 편액했다.

벽진서원에는 회재 유집목판(광주시 유형문화재 제23호) 유물을 소장한 시설들이 있으며, 초대 원장에는 일사 윤장현 선생이 맡았다.

양기생기자gingullove@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