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블랙핑크, 첫 북미투어 6만석 매진...추가 공연 고민

입력 2019.02.22. 15:00 댓글 0개
블랙핑크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첫 월드투어인 북아메리카 공연 6만석을 매진시켰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4월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24일 시카고, 27일 캐나다 해밀턴, 5월 1일 뉴어크, 5일 애틀랜타, 8일 포트워스 등 북미 6개 도시에서 열리는 공연 티켓이 단숨에 동이 났다. YG는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추가 공연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4월 12일, 19일에는 K팝 아이돌 최초로 미국 최대 음악축전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12일 공연은 북아메리카 투어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 무대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그룹의 인터스코프와 손잡고 본격적인 미국 진출을 예고했다. 최근 CBS '레이트쇼', ABC '굿모닝 아메리카' 등 유명 방송에 출연했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