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용건 이미숙 박정수 정영주 남상미, 누가 청국장 비벼 먹을까

입력 2019.02.21. 18:34 댓글 0개
남상미·김용건(위), 이미숙·박정수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용건(73)이 힘들었던 시절을 고백한다. 21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오.배.우' 2회에서 무명 시절을 돌아본다.

"나는 이름이 없었다. 촬영장에서 ('배우 김용건'이 아닌) '야'로 불렸다"며 "혼자 차를 운전해서 촬영현장에 가고, 역할에 맞는 의상을 직접 준비하면서 고군분투했다"고 털어놓는다.

이날 김용건은 이미숙(59), 박정수(66), 정영주(48), 남상미(35)와 함께 핫플레이스 해방촌으로 향한다. 청국장이 나오자 멤버들은 밥을 섞어 먹는 '섞먹파'와 따로 먹는 '따로파'로 나뉘었다. 특히 김용건을 허당 매력의 이미숙에게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줬다고 한다.

'오배우'는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가 젊은 세대의 '인싸' 문화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밤 9시40분 방송.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