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속학이 분석한 국내외 인형···'삶의 또 다른 모습, 인형'

입력 2019.02.20. 12:05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국립민속박물관이 세계 인형 조사 보고서를 책 2권으로 펴냈다.'삶의 또 다른 모습, 인형' 한국편과 세계편은 박물관이 2013년부터 물질과 사람 간 상호관계를 규명하려고 지속적으로 수행한 '세계물질문화조사'의 세 번째 결과물이다.

박물관은 지난 2년 간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유럽·아메리카 9개국에 사는 사람들의 인형에 대한 추억과 그 속에 담긴 삶의 모습을 조사해 정리했다. 이 조사보고서는 세계인형문화의 두 축인 유럽과 미국을 대비하면서도 한·중·일과 인도 등 아시아의 문화 특징을 살펴봤다는 데 의미가 있다.

최옥자, 닥종이 인형 작가

한국편에서는 인형과 관계된 사람들을 범주화해 조사한 내용을 소개한다. 인형을 만드는 사람, 수집가, 박물관 관계자, 인형극단 관계자, 일반인 등 대상별로 분류해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각 장에서 장인의 자부심, 수집가의 열정과 호기심, 인형극 연행자의 신명과 관객들의 공감, 개인의 인형에 대한 추억을 서술했다. 국내외 조사과정에서 접한 인형병원, 장애인형, 사람을 대신하는 인형 사례도 인형의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정리했다.

앙리 르네, 프랑스 셀룰로이드 인형 수리 전문가

총 6차에 걸친 국외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 세계편은 조사 지역을 미국과 중국, 독일과 일본, 체코와 인도, 프랑스와 멕시코 등 4장에 묶어서 소개한다. 인형문화의 다양성, 인형극의 역사성과 확장성, 전통인형에 대한 자부심과 계승, 인형의 종교성과 수용과정에서의 변주를 중심으로 각국 사례들을 비교했다. '인형의 창'을 통해 사람들의 기억 속에 담긴 사연도 정리했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