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미로정원·복합공간 조성…대중 찾는 선진미술관으로

입력 2019.01.11. 10:58 수정 2019.01.14. 11:11 댓글 0개
광주시립미술관, ‘혁신계획안 및 2019년 사업계획’ 발표
TF팀 구성…오는 6월까지 ‘종합계획’ 등 수립·시스템 정비

광주시립미술관이 올해 선진미술관 시스템을 정립하는 등 대대적인 혁신에 나선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최근 기자간담회를 갖고 ‘광주시립미술관 혁신계획안 및 2019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광주시립미술관은 미술관내 일반직과 연구직 실과장 등을 중심으로 한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해 올해 6월까지 ‘광주시립미술관 혁신 3개년 종합계획’을수립할 계획이다.

광주시립미술관 혁신계획안은 대중성과 창의성, 다양성, 정체성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한 5대 중점 과제로 시민에게 친숙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예술과 교육-즐거움이 함께하는 체험문화 공간 조성, 지역 문화예술의 전통계승과 혁신을 통한 지역미술발전에의 기여, 유네스코미디어창의도시 대표 미술관으로서 미디어아트 협업 강화, 소장품 수집정책 수립 및 미술관 분관의 특성화 추진 등 활동을 벌여 나갈 계획이다.

특히 시민중심 미술관 구축을 위해 시민 설문조사와 전문가 간담회 등을 갖고 수요자 중심의 정책 개발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또 개방형 아카이브실 구축, 노후된 대강당의 블랙박스 복합공간으로의 리모델링, 기존 자료실을 라이브러리 라운지로 시민편의시설화 등 미술관 공간을 전면 개편해 매력적인 미술관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현재 3층에 위치한 관장실을 레스토랑으로 전환하고 중외공원 유휴지를 미로정원으로 조성해 시민의 휴식공간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는 ‘광주다움’을 확대·강조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와 사업도 함께 추진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남도 명품들을 중심으로 하는 ‘남도예술’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기념하는 ‘만화로 보여주는 대한민국 100년’전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올해 광주에서 펼쳐지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에 맞춰 ‘미향’ 광주의 모습을 보여주는 ‘미향, 광주의 맛과 멋’전, 지역미술사 정립을 위한 아카이브전인 ‘의재와 연진회’전, 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문화재단과 협업하는 ‘미디어아트’전, 지역의 작고작가나 원로작가를 재조망하는 원로·작고 작가 초대전 등을 개최할 방침이다.

국제전도 진행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영국 런던에서 광주 미디어아트를 보여주는 ‘유네스코미디어아트창의도시 광주’전과 북경창작센터 설립 10주년을 맞아 왕궈펑 등 북경창작센터에 입주했던 중국작가 21명을 초대 전시하는 ‘북경질주’전 등을 개최한다.

이밖에 사진전시관에서는 오상조 초대전, 남광주아카이브사진전 등을 개최하고, 하정웅미술관에서는 하정웅컬렉션을 집중 조명하는 하정웅컬렉션전, 이영재 도자전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민교육프로그램도 확대해 펼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미술관 아카데미 ‘한국미술사’ 연속강좌 이외에도 문화계 명사들을 초청해 점심을 같이하며 강의를 듣는 ‘런치토크’,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등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신설강좌로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실버문화강좌’, 고3수험생을 대상으로 한 ‘전시연계 설명회’,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미술관 숨은 그림을 찾아라’ 등도 함께 진행한다.

지역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레지던시 프로그램 범위도 기존 아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확대해 중국과 대만, 일본, 프랑스, 영국, 독일 미술기관과 1대 1 작가 교류를 추진하는 등 다각화할 방침이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