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친상 김정민, 불효자는 웁니다 "15년간 연락없이 지내···"

입력 2019.01.11. 10:21 댓글 1개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정민(30)이 부친상을 당했다.

김정민은 11일 인스타그램에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됐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다. 친척이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다.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다. 눈물도 안 날줄 알았다"면서도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다. 이렇게 일찍일줄은 정말 몰랐다"고 밝혔다.

김정민의 아버지는 간경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식장은 전남 모처에 마련됐다. 김정민은 "빚투가 한창일때 혹시 내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알아보고 싶었지만 15년 넘게 연락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다"면서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나보다. 투병 중이었던 것 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다. 장례라는 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 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텐데 아무것도 못했다"고 후회했다.

"아버지 많이 미웠다. 정말 많이 원망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다"며 "이제 몇 시간 뒤 발인이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했으면 한다. 나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나도 용서해 주길 바란다. 1월11일 오늘이 이제 나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 동안 기억될 것 같다. 아버지 부디 나를 용서하고 편히 잠들길 바란다"고 했다.

김정민은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했다. 올리브 '겟잇뷰티' 등 다앙햔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