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토닥토닥' 위로가 필요했던 광주시민들

입력 2018.12.06. 15:31 수정 2018.12.09. 20:58 댓글 0개
영풍문고 광주 터미널점·교보문고 광주상무센터
사랑방 뉴스룸 의뢰로 올 한해 베스트셀러 분석
‘모든 순간 너였다’·‘나로 살기로’ 등 에세이 광풍

올 한해 광주시민들은 이른바 힐링 에세이 서적을 가장 많이 구입 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실업률과 경제 불황 등의 영향으로 상처 입은 마음을 책 속의 따뜻한 구절로 치유 받으려는 심리가 도서 시장의 '위로' 코드 강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또 1인 가구 증가세 영향으로 자존감과 독립심을 키워주는 서적 역시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랑방 통합뉴스룸은 2018년을 마무리 하며 영풍문고 광주 터미널점과 교보문고 광주상무센터에 올 한해 도서 판매실적을 분석 의뢰했다.


▶올해 서점가 키워드는 '토닥토닥' 

광주지역 대형 서점이 올 한해 지역민들이 가장 많이 구입한 서적을 분석한 결과 상위권 대다수가 위로와 응원을 보내는 책이 차지했다.

'힐링', '소확행' 열풍과 함께 직장·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극복하고자 하는 현대인들이 늘면서 무겁지 않은 주제이면서도 위로 받을 수 있는 연성 콘텐츠에 집중 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올 한해 영풍문고 광주 터미널점과 교보문고 광주상무센터에 가장 많이 판매된 서적을 살펴보면 ▲‘모든 순간이 너였다’(영풍 1위·교보 4위) ▲‘돌이킬 수 없는 약속’(영풍 2위·교보 1위)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영풍 3위·교보 2위)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영풍 4위·교보 7위)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영풍 5위·교보 3위) ▲‘언어의 온도’(영풍 7위·교보 8위)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영풍 12위·교보 6위) 등 10위권 대다수가 위로 또는 인간관계를 다룬 ‘힐링 에세이’가 주도했다. 

이 중에서도 일상 속 소소한 행복을 찾자는 ‘곰돌이 푸’ 시리즈가 올 한해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스테디셀러’로 안착하는 모양새다. 


▶SNS가 불러온 역주행 돌풍

올해 독서시장은 sns가 엄청난 영향력을 끼쳤다.

작가의 SNS계정에 올린 글을 책으로 엮은 '모든 순간이 너였다(하태완)'는 영풍문고 광주 터미널점과 교보문고 광주상무센터에서 각각 판매순위 1위와 4위를 차지했고, 지난 해 2월 출간된 소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야쿠마루 가쿠)'는 하반기 SNS입소문을 타며 역주행 베스트셀러에 등극, 영풍문고 광주 터미널점과 교보문고 광주상무센터에서 각각 판매순위 2위와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교보문고의 베스트셀러 분석자료에 따르면 SNS가 독서 콘텐츠의 '생산-홍보-소비'의 종합 플랫폼으로서 영향력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지나치게 가벼운 콘텐츠에 편중되어 독서시장의 흐름을 왜곡시킨다'는 불편한 시각과 함께 '독서에 무관심했던 젊은 세대를 독서인구로 유입시킨다'는 시각이 공존한다고 설명했다. 


▶영풍·교보 통합 인기 TOP3

통합뉴스룸=최두리·김경인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