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모델 김우영 교통사고 사망, 26세

입력 2018.11.08. 15:16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모델 겸 타투이스트 김우영(26)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래퍼 겸 프로듀서 슈프림보이(24)는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사랑하는 형이자 친구 김우영군이 11월5일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적었다.

"평소 사람들을 만나 함께 시간 나누는 것을 좋아하던 친구였기에 우영이를 아시는 분들이 함께 자리해 주신다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연예계에 따르면 김우영은 5일 오후 5시30분께 서울 마포대교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우영은 얼굴을 비롯한 온몸에 타투를 새긴 모델로 유명했다. 지난해에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24)과 미국 래퍼 왈레(34)의 협업곡 '체인지'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발인은 8일 정오 엄수됐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