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브룩스 "KIA 구단·팬들의 응원과 기도 감사하다"

입력 2020.09.23. 17:23 댓글 0개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KIA 선발 브룩스가 역투하고 있다. 2020.08.18.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가족의 교통사고로 인해 급히 미국으로 떠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30)와 그의 아내가 응원과 기도로 힘을 준 KIA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와 아들 웨스틴, 딸 먼로가 탄 차량은 신호 위반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비보를 접한 브룩스는 22일 오후 급히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미국에 도착해 가족들과 만난 브룩스는 가족들의 상태를 전하면서 응원을 보내준 KIA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브룩스는 트위터를 통해 "KIA 구단과 두 팔 벌려 나와 가족들을 환영해 준 한국의 모든 이들을 사랑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위로해 준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KIA 타이거즈 애런 브룩스. (사진= 브룩스 트위터 캡처)

이어 "너무나 불행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우리 가족이 받은 모든 사랑에 감사드린다"면서 "가족 모두가 살아있음에 신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브룩스는 KIA 구단이 브룩스의 가족을 위해 기도해달라며 제작한 영상을 함께 올렸다.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KIA와 팬들이 보내준 응원에 정말 놀랐다.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22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모자에 동료 브룩스의 이름을 새기고 출전하고 있다. 브룩스는 이날 아내와 자녀 등 가족들이 교통사고를 당해 미국으로 급히 출국했다. 2020.09.22. hgryu77@newsis.com

휘트니는 "웨스틴의 상태를 계속 전하겠다. 계속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2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맷 윌리엄스 KIA 감독, 선발 등판한 에이스 양현종을 비롯해 KIA 전 선수단은 웨스틴의 이름을 모자 등에 적고 출전해 쾌유를 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