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년 시즌 30개 구단 동시에 개막…50년 만에 처음

입력 2017.09.13. 12:57 수정 2017.09.13. 14:54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내년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이 3월 29일(현지시간) 동시에 시즌을 시작한다.

모든 메이저리그 팀이 같은 날 동시에 개막전을 치르는 것은 1968년 이후 50년 만이다. 1968년 당시에는 20개 구단이 동시에 개막전을 치렀다.

내년 개막일은 현지 시간으로 목요일이다. 메이저리그가 목요일에 개막하는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으로, 역대 12번째다. 1901~1904년, 1907년, 1912년, 1959년, 1973~1974년이 목요일에 메이저리그가 개막한 해다.

내년 개막일은 특별히 해외에서 개막전을 치른 것을 제외하고 가장 이르다. 종전까지 2003년과 2008년, 2014년 3월 30일에 시즌이 개막한 것이 가장 이른 개막일이어다.

정규시즌은 9월 30일 막을 내리고, 월드시리즈는 10월 말 벌어질 전망이다.

이번 일정 변화는 지난 겨울 메이저리그 노사가 합의한 단체협약(CBA)의 영향이다.

CBA에 따라 각 팀은 휴식일이 3~4일 정도 늘어나게 됐다. 또 월드시리즈 일정도 11월까지 이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LA 다저스는 지구 라이벌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로 시즌을 시작한다.

추신수(35)가 뛰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는 개막전에서 역시 라이벌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맞붙는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는 개막일에는 유일하게 인터리그 경기를 벌인다. 홈 팀은 디트로이트다.

뉴욕 양키스는 2003년 이후 15년 만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개막전을 치르게 됐다.

정규시즌 마지막 날에는 전통의 라이벌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맞대결을 펼친다.

2016년 월드시리즈에서 맞대결한 시카고 컵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4월 24~25일(프로그레시브 필드), 5월 22~23일(리글리 필드) 맞붙게 된다.

미네소타 트윈스와 클리블랜드는 4월 18~19일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에서 2경기를 치른다.

푸에르토리코에서 메이저리그 정규 시즌 경기가 열리는 것은 2010년 6월 뉴욕 메츠와 플로리다 말린스(현 마이애미 말린스)가 3연전을 치른 이후 8년 만이다.

클리블랜드의 프란시스코 린도어와 미네소타의 에디 로사리오는 고향에서 경기를 하게 된다.

제89회를 맞는 올스타전은 7월 17일 워싱턴 내셔널스의 홈구장인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개최된다.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에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이 열리는 것은 1969년 RFK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이후 49년 만이다.

선수들이 한층 편하게 올스타전을 치르러 갈 수 있도록 한 CBA에 따라 올스타 휴식기 직전인 전반기 마지막 날에는 야간에 열리는 '선데이 나이트 베이스볼' 경기가 없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홈구장인 오클랜드 콜리세움이 개장 경기를 한 지 정확히 50년이 되는 4월 17일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팬들에게 경기장을 무료 개방한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완전한 무료 경기가 열리는 것은 최초다.

jinxijun@newsis.com

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
타이거즈 경기일정
KT 로고KT KIA 로고KIA
심재민vs임기영 챔피언스필드 09.23 (토) 17:00
팀순위
종합 순위 표
순위 팀명 경기 승률 승차
1 KIA 136 81 1 54 0.600 -
2 두산 139 81 3 55 0.596 0.5
3 NC 138 75 2 61 0.551 6.5
4 롯데 140 76 2 62 0.551 6.5
5 SK 141 73 1 67 0.521 10.5
6 LG 140 69 2 69 0.500 13.5
7 넥센 136 66 3 67 0.496 14
8 한화 136 59 1 76 0.437 22
9 삼성 139 53 5 81 0.396 27.5
10 KT 137 48 0 89 0.350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