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아 V11 기원 ‘전남대의 날’ 성료

입력 2017.09.11. 14:55 수정 2017.09.12. 08:19 댓글 0개

전남대학교는 지난 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개교 65주년을 기념하고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 V11을 기원하는 ‘전남대의 날’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정병석 총장을 비롯한 교직원과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야구 경기에 앞서 정병석 총장의 시구와 주철진 총학생회 중앙위원회의장의 시타가 이뤄져 화합을 과시했다.

전남대학교 구성원들은 이날 시구 및 시타 행사가 끝난 뒤 관중석에서 홈팀인 기아타이거즈와 원정팀 한화이글스 간 경기를 관람하면서 소통과 화합의 무대를 연출했다.

이날 챔피언스필드 전광판에는 올해 개교 65주년을 맞아 ‘Pride & Hope’를 슬로건으로 ‘진리로 행복한 세상을 밝힌다’는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는 전남대학교의 모습을 담은 홍보동영상이 상영돼 관중들의 눈길을 끌었다.

주현정기자 doit850@gmail.com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