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놀랐어요”, “살살하자” 신본기-양현종의 훈훈했던 사과의 현장

입력 2019.04.18. 17:49 댓글 0개

“놀랐어요”(롯데 신본기), “살살하자”(KIA 양현종).

지난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KIA의 경기에서는 아찔한 상황들이 반복적으로 연출됐다. 특히 5회말 신본기의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KIA 선발 투수였던 양현종의 왼쪽 이두근 쪽을 강하게 때렸다. 양현종은 팔을 한 동안 들지 못하며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신본기도 자신의 강습 타구에 놀란 듯 1루를 밟은 뒤 양현종을 찾아와 걱정스런 표정을 짓기도 했다.

그라운드 내에서 일어나는 일은 불가항력적이다. 선수들의 의지로도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들이 있다. 하지만 그라운드 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더라도 그라운드 밖에서는 ‘휴머니즘’을 연출하기도 한다.

이튿날인 18일 사직구장, 신본기는 자신의 타구에 맞은 양현종을 찾아와 다시 한 번 미안함을 전했다. 신본기는 “얼굴에 맞은 줄 알고 놀랐다. 괜찮으신가요?”라고 양현종을 걱정했다. 

그러자 양현종은 이에 괘념치 않은 듯 “난 괜찮다. 근데 살살 좀 하다”며 웃으며 미안함을 거듭 전한 신본기를 안심시켰다. 그리고 1년 선배인 양현종이 신본기의 엉덩이를 토닥토닥 두들기며 격려 했다.

신본기와 양현종의 만남은 훈훈하게 마무리 됐다. 그리고 양현종 역시 별다른 이상이 없다. 단순 타박 판정을 받은 양현종은 이날 캐치볼을 정상적으로 소화하며 몸 상태에 큰 문제가 없음을 과시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
팀순위
종합 순위 표
순위 팀명 경기 승률 승차
1 두산 144 93 0 51 0.646 -
2 SK 144 78 1 65 0.545 14.5
3 한화 144 77 0 67 0.535 16
4 넥센 144 75 0 69 0.521 18
5 KIA 144 70 0 74 0.486 23
6 삼성 144 68 4 72 0.486 23
7 롯데 144 68 2 74 0.479 24
8 LG 144 68 1 75 0.476 24.5
9 KT 144 59 3 82 0.418 32.5
10 NC 144 58 1 85 0.406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