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홈 승률 6할’ KIA VS ‘KIA전 승률 6할’ 롯데, 운명의 광주 3연전

입력 2018.10.11. 08:15 댓글 0개
KIA 김기태 감독(왼쪽)-롯데 조원우 감독. 스포츠동아DB

영·호남 라이벌의 치열한 5위 싸움이 결국 마지막까지 왔다. 서로 물러설 수 없는 운명의 3판 승부가 11일부터 광주에서 펼쳐진다.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 두 팀 중 포스트시즌(PS) 막차를 타는 팀은 단 한팀이다.

KIA와 롯데는 11일부터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3연전을 치른다. 5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두 팀이 공교롭게도 시즌 최종전까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10일까지 확정이 나지 않은 5위 자리는 결국 두 팀의 맞대결에서 운명이 갈리는 상황이다.

서로를 상대로 최대한 많은 승수를 거두는 게 이번 맞대결의 목표다. 두 팀은 저마다의 강점을 통해 상대를 제압한다는 의지다. 우선 홈에서 경기를 치르는 KIA는 홈 이점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압도적인 홈팬들의 응원을 바탕으로 쌓은 올 시즌 홈승률(0.603) 고공행진을 계속 살려간다는 모습이다. KIA의 홈승률은 무려 6할에 이른다.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은 두산 베어스(0.721) 다음으로 좋은 승률이다. 유독 좋지 않았던 원정 승률(0.375)을 홈구장에서 상당히 만회했다. 롯데와의 마지막 3연전이 홈에서 열린다는 것은 기록적인 면에서 봤을 때 분명 KIA에 호재다.

롯데는 다른 부분에서 기대는 ‘칼’이 있다. 바로 올 시즌 KIA 상대 우세 승률이다. 롯데는 올 시즌 KIA를 상대로 0.615(8승5패)의 승률을 기록했는데, 이는 KT 위즈(11승1무2패) 다음으로 가장 높다. 가장 최근 맞상대인 9일 경기에서도 연장 접전 끝에 11-10으로 승리를 거뒀다. 팀이 최근 상승세까지 타고 있어 여러모로 KIA전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다.

선발 싸움 또한 큰 흥미를 끈다. KIA는 지난 6일 SK전 더블헤더의 여파로 당장 선발투수 운영이 쉽지 않다. 11일과 12일 경기에 헥터 노에시와 임창용을 투입시켜야 하는데 둘 중 한명이 11일 등판을 맡게 되면 4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르게 된다. 설상가상 ‘에이스’ 양현종의 이탈로 13일 선발투수는 정해지지도 않은 상황이다.

롯데는 토종선발투수 3인이 나란히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 외국인투수 브룩스 레일리가 10일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등판함에 따라 광주 3연전 등판이 불가능하다. 결국 노경은~김원중~송승준이 선발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두 팀에게 1승과 1패는 현 시점에서 단순히 한 경기 결과 이상의 성과와 타격이다. 자신감을 찾는 부분은 서로 다르지만 목표는 앞서 언급했듯 단 하나다. ‘승리’ 이외의 결과는 누구에게도 필요하지 않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