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떠나기전 확인하자···연휴 종합대책

입력 2018.09.21. 09:11 수정 2018.09.21. 09:36 댓글 0개
시·도 26일까지 특별교통대책 실시
버스·열차·여객선 증차 등 편의 제공
추석 앞두고 붐비는 남광주 새벽시장 20일 광주 동구 남광주 새벽시장에서 제수용품을 구매한 시민들이 손수레를 끌고 귀가하고 있다. 임정옥기자 6766008@hanmail.net

26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명절 연휴 기간동안 광주시와 전남도는 추석종합특별대책을 운영한다. 귀성객과 지역민들의 불편최소화를 위해 대중교통 확대 운행, 24시간 비상진료체계 가동 등을 시행한다.

경찰도 귀성·귀향객들이 안전하게 고향을 방문하고 다시 돌아갈 수 있도록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치안 및 교통안전 관리에 나선다.

◆귀성객 편의 위한 대중교통 확대

 광주시는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22일부터 26일까지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시내버스 증차, 지하철 연장운행에 나선다.

특히 귀성·성묘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구간과 영락공원, 시립묘지등 3개 구간에 시내버스 3개 노선 42대를 증차운행한다.

버스터미널 구간은 10대를 증차해 운행횟수를 63회 늘렸다. 시립묘지도 10대 증차·63회 추가 운행키로 했으며 영락공원 구간은 2개 노선 22대 차량을 추가 투입해 운행횟수도 199회를 늘릴 예정이다.

지하철은 연휴 전날인 21일 영업 종료 시간인 오후 12시 이후에 소태역에서 평동역으로 오가는 기차를 2회 연장 운행한다.

전남도는 추석연휴 기간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객들의 교통 안전을 위해 21일부터 26일까지 시군·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전남도는 올 추석 연휴에 전년보다 0.8% 늘어난 일평균 39만 8천대 차량이 광주·전남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연휴가 5일로 주말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하고 있어 교통량은 다소 분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성묘객과 귀경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일평균 교통량 563만 8천 대로 연휴기간 중 차량이 가장 많이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군과 합동으로 특별교통대책반을 편성해 차량 증편 운행, 정체지역 차량 통제, 교통 분산대책을 추진하고 교통 불편 신고사항 접수처리·교통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조치 등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연휴를 즐기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서울~광주·목포·순천 등 고속버스는 일평균 331회에서 448회로 117회 증편 운행하고 철도는 현행 일평균 132회에서 136회로 증편한다. 여수·신안·완도·진도 등 섬 지역 귀성객들을 위해 여객선 운항을 5천935회에서 7천339회로 1천404회 증편 운항한다.

또 광주~여수·순천·영광·보성·고흥·해남 등 시외직행버스는 일평균 1천412회에서 1천511회로 99회 증편 운행하며, 시·군에서는 성묘객의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증편한다.

◆응급상황 대비 비상진료체계 가동

 광주시와 전남도는 연휴기간동안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한다.

광주시는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을 비롯한 25개 응급의료기관과 응급실 운영기관에서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그리고 각 자치구 보건소도 추석 당일인 24일 정상 운영한다.

시는 감염병 집단발생 등에 대비해 비상근무 체제를 운영하는 한편 각 자치구와 시에 각각 식중독상황대책반도 운영한다.

전남도는 환자 진료와 감염병 조기 발견과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26일까지 도와 22개 시·군 보건소에 상황실을 운영한다.

연휴 기간 동안 46개 응급의료기관에서 24시간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934개 병·의원과 420개 보건기관, 683개 약국에서 당직일을 정해 응급환자 진료에 나선다.

섬 등 취약지역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을 위해 닥터헬기 운항 상황을 점검하고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권역응급의료센터인 목포한국병원과 성가롤로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위해 출동태세를 갖추도록 했다.

또 24시간 비상 방역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감염병 예방 감시 활동을 강화한다.

추석 연휴 진료 의료기관과 약국정보는 120콜센터(062-120), 119상황실,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를 이용하면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시·도를 비롯해 자치구와 시군 홈페이지와 응급의료포털 'E-gen'(www.e-gen.or.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가용인력 총동원'경찰도 안전관리

 광주·전남 경찰도 안전한 귀경·귀성길을 위한 특별교통관리 대책을 실시한다.

광주경찰은 특별교통관리 기간 동안 일 평균 201명·순찰차 등 장비 28대 등을 동원해 소통·안전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특히 성묘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23일과 24일에는 오전8시부터 오후4시까지 시립공원묘지와 5·18국립묘지, 영락공원묘지 주변에 경찰과 모범운전자 등 100여명을 배치, 성묘객들의 교통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또 귀성차량으로 인한 정체가 예상되는 북광주·광산·산월·동림·서광주·용봉·문흥 등 주요IC와 시외곽 진출입로에 교통경찰관을 최대한 집중 배치한다.

이와 함께 교통종합상황실을 가동, 교통정보센터와 현장 교통요원과 입체적인 교통관리에 나서며 교통방송과 전광판 등을 이용해 실시간 교통상황을 제공한다.

전남경찰도 교통혼잡예상지역을 중심으로 단계별 교통관리에 나선다.

명절 전인 20일까지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을 중심으로 교통경찰을 집중배치하고 21일부터는 공원묘지 주변과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연계 구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교통관리에 집중한다.

그리고 목포 자유시장 등 전남 60개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주차가 허용됨에 따라 교통경찰과 지자체 주차관리요원을 배치, 주차관리에 나선다.

고속도로에도 순찰차와 헬기를 배치해 난폭운전, 끼어들기, 갓길 운행 등 얌체운전을 집중 계도·단속한다.

도철원기자 repo333@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