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명절에 가장 서러운 순간? 결혼·직장·연봉 비교"

입력 2018.09.20. 15:07 수정 2018.09.20. 17:16 댓글 0개
직장인 500명 설문조사…44% "친척과 비교할 때 서럽다"
만날 사람 없고, 고민 털어놓을 곳 없어 서럽다 답변도
친지 잔소리에 짜증…62% "회사 핑계로 친척모임 피해"
【서울=뉴시스】 20일 결혼정보업체 가연이 추석 명절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인 20~40대 직장인 미혼 남녀 500명 가운데 44.2%가 가장 서러운 순간을 '결혼, 직장, 연봉 등을 친척과 비교할 때'로 꼽았다. 2018.09.20 (사진 = 가연 제공)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명절 기간 가족과 친척들의 잔소리 가운데서도 결혼, 직장, 연봉에 대한 비교를 당할 때 가장 서러움을 느낀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20일 발표한 '추석 명절 관련 설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인 20~40대 직장인 미혼 남녀 500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4.2%가 가장 서러운 순간을 '결혼, 직장, 연봉 등을 친척과 비교할 때'로 꼽았다.

또 '친구들이 결혼해 만날 사람이 없을 때' 서럽다는 응답이 22.2%로 뒤를 이었다. 이어 '고민을 말할 곳이 없을 때' 15.8%, 애인이 없어 명절 근무를 해야 할 때 7.2%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추석을 외롭거나 짜증나게 느끼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의 41%가 '가족, 친지의 잔소리'라고 답변했다. '딱히 할 일이 없어서'라는 응답자도 29.2%에 달했다.

흔히 덕담조로 건네는 말들을 미혼남녀들은 대체로 부정적으로 여기고 있었다.

명절에 꼴불견인 친척의 행동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60.2%에 이르는 응답자가 '과도한 잔소리'를 제시했다. 이외 과도한 본인 또는 자식 자랑 21%, 지나친 음주 10.8%, 명절 선물 비교 4.2% 등으로 답변했다.

미혼 남녀들은 명절 잔소리를 피하기 위한 방법으로 아예 친척과의 만남을 피한다고 했다. 대신 여행을 떠나거나 친구, 연인과 만나면서 명절 스트레스나 외로움을 피한다는 경우가 많았다.

응답자 62.4%는 '바쁜 회사 업무'를 명목으로 가족과 친척 모임을 피한다고 했으며, 11.2%는 꾀병 등 건강 핑계를 댄다고 했다. 자격증이나 승진 시험 준비를 한다면서 접촉을 피한다는 이들도 10.6%로 집계됐다.

한편 추석 연휴에 빌고 싶은 소원은 ▲연봉인상·승진 35.2% ▲가족 건강 31.4% ▲애인 만들기 15.2% ▲다이어트 성공 13% 등으로 나타났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