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베트남 “쌀딩크”

입력 2018.09.13. 17:16 수정 2018.09.13. 17:21 댓글 0개
나윤수의 약수터 칼럼니스트

1975년 4월 30일 남베트남의 수도 사이공이 북베트남에 함락 됐다. 세계 최강의 경제력과 군사력을 자랑하던 미국이 아시아의 작은 호랑이 베트남에게 굴욕적으로 패배한 날이다. 이는 미국이 역사상 최초로 자신의 전쟁 패배를 인정하는 순간이기도 했다.

이보다 10여년 앞서 1964년 7월 30일 밤. 미국 해군은 통킹만 사건을 일으킨다. 베트남 전쟁의 서막이다. 통킹만 공해상을 순찰중이던 미 구축함 매독스호가 북베트남 어뢰정의 공격을 받았다는 조작된 사건을 빌미로 전쟁을 시작 한 것이다.

미국은 프랑스와 일본이 쫓겨난 땅 베트남을 손쉽게 손에 넣을 수 있으리라 믿었다. 그러나 그것은 큰 착각이었고 대가는 혹독했다. 미국의 엄청난 물량 작전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은 끝없이 항전했다. 그 유명한 250㎞ 구찌 터널 등을 이용해 미국의 공격을 맞받아 쳤다. 미로속 땅밑 터널은 B-52 융단폭격과 최첨단 탱크 공격에도 끄덕 없었다. 고엽제까지 뿌려봤지만 허사 였다. 미국의 막강한 물량 작전에 베트남은 유격전으로 맞섰다. 불행한 일이지만 우리 군인 5천여명도 이 전쟁에 휘말려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

어떤 전쟁이든 크고 작은 생채기를 남긴다. 그 중에서도 미국이 하면 무엇이든 옳다고 믿는 사람들에게 미국의 패배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베트남 저항 정신에는 더 놀랐다. 지난 100년간 프랑스, 일본, 미국과 같은 강대국과 싸워 이긴 베트남 민족주의의 승리는 역사상 전례가 없는 것이었다. 세계는 베트남을 다시 봤다.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의 작은 미개국이 아니었던 것이다.

강대국에 맞서는 데 일가견이 있는 베트남이 드디어 축구에서도 눈을 뜨기 시작했다. 그것도 월남전에서 적으로 싸웠던 대한민국 출신 박항서 감독과 함께다. 베트남 축구도 민족 정서를 닮았다. 지난 아시안 게임에서 보여준 베트남 축구는 그야말로 짠물 축구였다. 강대국에 맞서 싸우 듯 일단 수비를 두텁게 한다. 한국과 준결승에서 맞붙을 때까지 무실점 수비로 버텨냈다. 베트남 국민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마치 대한민국의 2002 월드컵 4강 열기를 보는 듯 했다.

베트남 사람들은 박 감독을 ‘쌀딩크’라는 애칭으로 추켜 세웠다. 이에도 베트남 민족 정신이 서려 있다.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뜻으로 베트남의 자랑인 쌀을 넣어 그렇게 부른다. 박 감독의 외모와도 어울리는 애칭이다.

한편으로 베트남 사람들이 한국 사람을 이렇게 대접해준 것이 고마운 생각이다. 사실 우리는 베트남 민족에게 전쟁을 통해 큰 상처를 남긴 빚을 지고 있다. 그런 나라에서 온 박 감독을 영웅 대접하는 것에 대인적 풍모를 느끼게 한다. 다음달 베트남 선수들이 전지 훈련차 한국을 찾는다고 한다. 스승의 나라에서 좋은 추억을 쌓았으면 한다. ‘쌀딩크’. 화이팅이다.

나윤수 컬럼니스트 nys8044@hanmail.net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