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민주당 지도부-조사위원 추천TF, '5.18 상임위원' 놓고 갈등

입력 2018.09.12. 16:37 수정 2018.09.12. 16:54 댓글 0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이 본회의에 통과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차관급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상임위원’ 자리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당 5·18민주화운동진상조사위원 추천을 위한 TF(조사위원 추천TF)‘가 갈등을 빚고 있다.

‘조사위원 추천TF’가 상임위원으로 추천한 인사를 당 지도부가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민주당 사정에 정통한 정치권의 한 인사는 12일 “조사위원 추천TF는 A변호사를 상임위원으로 추천하기로 의견 조율을 마친 것으로 안다”며 “그런데 지도부는 A변호사가 아닌 B씨를 상임위원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인사는 “B씨는 최근 선출된 이해찬 대표와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B씨는 이해찬 대표의 국무총리 시절 총리실 정무비서관을 지냈다.

민주당은 지난 2월 국회를 통과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에서 활동할 상임위원 1명, 조사위원 3명을 추천해야 된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당 내부에 조사위원 추천TF를 구성한 뒤, 관련 분야 전문가 영입을 위해 외부 공모를 진행했다.

조사위원 추천TF가 공모자를 상대로 심사해 상임위원 및 조사위원을 선정해 지도부에 올리면, 최고위원회 논의를 걸쳐 최종 민주당 몫의 추천 위원이 결정된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조사위원 추천TF와 당 지도부가 차관급인 상임위원을 놓고 의견 대립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일부에서는 조사위원 추천TF 의견을 수렴하지 않을 것이라면 TF를 구성할 필요성이 있었느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상임위원을 누구로 추천할지를 놓고 당 내부에서 보인 대립으로 민주당마저 조사위원 추천 기한을 지키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낳고 있다.

‘5·18 특별법’이 오는 14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이날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출범해야 된다.

하지만 여야 교섭단체들의 관심 부족으로 제때 조사위원이 추천되지 않아 광주·전남 지역민들이 바라는 14일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은 이미 물 건너 갔다.

더욱이 야당은 논외로 치더라도 민주당마저 당내 사정으로 추천 기한을 지키지 못함에 따라 야당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사실에 지역민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지도부가 조사위원 추천TF 의견을 수용하지 않을 거면 TF를 만들 이유가 없었다”며 “지도부가 거론하는 인사가 이해찬 대표와 가까운 인사로 더욱더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hanmail.net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