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메르스 신규환자 닷새째 '0'…종식 선언은 언제 가능?

입력 2018.09.12. 15:26 수정 2018.09.12. 15:38 댓글 0개
마지막 환자 완치후 28일 지나야 종식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3년만에 국내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입구에 메르스 관련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2018.09.12.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닷새째인 12일까지 접촉자 가운데 또 다른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질본)는 최대 잠복기 14일째를 맞는 22일까지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메르스 종식 논의는 이대로 신규 환자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마지막 확진 환자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고 최대 잠복기의 2배인 28일(4주)이 지나야 가능하다고 했다.

질본은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확진자 A(61)씨와 접촉한 이들 중 메르스 의심환자가 전날보다 1명 늘어난 11명이라고 밝혔다. 밀접접촉자 1명을 포함한 기존 10명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고 추가된 일상접촉자 1명은 1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다행히 확진자의 접촉자 가운데 환자가 추가로 나타나지 않았으나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우선 밀접접촉자 21명과 일상접촉자 435명이 A씨와 마지막으로 접촉한 시간은 A씨가 서울대병원에 도착한 지난 8일 오전 0시 이전이다. 이들 가운데 추가 환자가 나올 수 있는 시간은 메르스 최대 잠복기인 14일이 지난 오는 22일이다. 적어도 이 시점을 지나야 신규 환자 발생 가능성이 실제로 줄어든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WHO) 기준 등에 따라 최종 종식은 마지막 환자의 메르스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되고 최장 잠복기의 두 배인 28일까지 모니터링을 거쳐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메르스 종식은 현재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A씨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와야 예측할 수 있다. 여기에 질본은 시간이 지나더라도 전문가회의나 WHO 등 국제기구 등과 논의를 거쳐 최종 종식 선언을 하게 된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