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온 이낙연 총리 "옛 전남도청 복원 속도감 있게"

입력 2018.09.08. 13:17 수정 2018.09.08. 18:07 댓글 1개
"5월 광주에 진 빚 갚을 것…복원협의회 책임·권한 필요 공감"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 계획이 발표된 다음 날인 8일 광주 동구 옛 도청 농성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월 어머니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09.08.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오월어머니와 광주시민의 뜻을 받들어 옛 전남도청 복원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 촉구 농성장에서 오월 어머니들을 만나 "5월 광주에 항상 빚을 지고 살았다. 이참에 빚을 조금이라도 갚겠다. 빨리 실천하는 일만 남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 또한 옛 도청 문제를 빚으로 여기고 있다"며 "복원 밑그림과 방향이 제시된 만큼, 광주시와 한 마음으로 옛 도청 복원 작업에 주력하겠다.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용, 실천을 속도감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도청 복원협의회에 실질적 책임과 권한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복원)추진 체계를 갖춰야 하는 데 공감한다. 원하는대로 의견을 주면 원칙적으로 정부가 수용할 것이다. 예산 증액과 지원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5·18 단체 등의 민주평화교류원(옛 전남도청) 점거 농성으로 공사가 지연된 것에 대해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균형있게 고려하고 충분한 검토 과정을 거치겠다. 현명한 판단을 하겠다"고 전했다.

'출범을 앞둔 5·18 진상조사위회를 이끌 위원 9명에 대한 검증 작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법률상 각 정당이 추천하면 존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특별법에 따른 조사위원회이기 때문에 광주시민의 뜻에 어긋나는 일은 못할 것이다. 법 취지에 충실한 인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 계획이 발표된 다음 날인 8일 광주 동구 옛 도청 농성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월 어머니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09.08. sdhdream@newsis.com

한편 이 총리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태풍 영향으로 전남 완도 일대 바다 주변에 방치된 쓰레기 수거 비용을 국고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옛 도청 복원과 관련한 의견을 듣기 위해 광주를 찾았으며, 오후부터 전남 목포·진도를 방문해 수묵비엔날레 현황을 살핀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