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월호 사찰 연루 전 기무사 상사, 원대복귀 후 돌연 숨져

입력 2018.09.06. 11:27 수정 2018.09.06. 11:31 댓글 0개
국방부 "정확한 사인 확인 중…원복 인원 불이익 없게 노력"
【과천=뉴시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전신인 옛 국군기무사령부. (뉴시스DB)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불법 행위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옛 군국기무사령부(기무사) 소속 간부가 돌연 숨져 군 당국이 조사 중이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0분께 전 기무사 소속 김모(45) 상사가 대전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김 상사는 기무사 해체와 함께 불법 행위 연루 의혹을 받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출범을 앞둔 지난달 말 육군으로 원대복귀했다.

보직대기 중 대전 유성구 자운대에서 직무교육을 받던 김 상사는 지난 3일 숙소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김 상사는 발견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심정지가 온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상사는 원대복귀를 앞두고 살이 10㎏ 정도 빠지는 등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김 상사가 교육 중 숨졌기 때문에 공무 중 사망에 따른 순직 처리가 가능한지 검토 중이다. 김 상사 측 유가족도 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원대복귀 인원에 대해 직무교육을 받고 보직배치나 주거 문제 등에 대해 각 군과 협조해 최선을 다해 배려하고 있다"며 "명확한 기준에 따라 인사 심의를 통해 원대복귀가 이뤄져 인사상 불이익이 없도록 모든 조건에 대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