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5·18 도시’ 광주에 ‘5·18’이 없다

입력 2018.08.10. 16:55 수정 2018.08.10. 17:06 댓글 0개
김성 아침시평 광주대 초빙교수 / 前 무등일보 편집국장
'애꾸눈 광대' 같은 열정과 끈기가 필요

최근 2018년판 연극 ‘애꾸눈 광대’ (부제 ‘어머니의 노래’)를 보며 두 가지를 생각했다. 첫째는 이 연극이 어느 해 보다 더 관객들의 감정을 자극했다는 점이다. 한 젊고 유능한 청년이 5·18 때문에 한쪽 눈을 잃고 절망하다가 민주화 운동에 뛰어들었다, 그의 누이동생은 5·18 유족과 결혼해 당국의 회유에 넘어간 남편과 갈등을 빚다가 급기야는 교통사고로 숨지게 된다. 어머니는 자식들이 자꾸 다른 길로 가는 걸 지켜보면서 한(恨)이 맺혔다. 그러나 결국 아들이 추구하는 길이 옳았다는 것을 이해하고 화해한다는 내용이었다. ‘광주의 아픔’이 어머니의 파란 많은 일생과 함께 잘 담겨져 있어 필자도 눈시울을 적셨다.

‘열정’ 하나로 140회 공연 이뤄내

5·18부상자 회장을 지냈던 이지현씨가 6년 전인 2012년 자신의 일대기에다 다른 5·18 가족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묶어 무대에 올린 이 연극은 1인극으로 시작해서 2016년 ‘어머님 전 상서’로 업그레이드 됐다가 올해 다시 ‘어머니의 노래’로 완성도를 높였다. 출연배우도 8명이 됐다.

1980년대 시위현장에서부터 그를 지켜보아 온 필자로서는 그가 연극인으로 변신해 진지하게 연기자 수업에 몰두하는 것에 감동받았다. 그러나 더 큰 감동은 그의 ‘열정’이었다. 해마다 업그레이드 된 작품을 공연하기 위해 필요한 예산을 따내기 위해 관공서와 국회를 발이 닳도록 드나들었던 그의 노력은 연기에 쏟았던 열정보다 더 컸으면 컸지 작지는 않았다. 결국 올해 140회째 공연까지 이르게 된 배경에는 연극을 통해 5월 정신을 전파해야겠다는 사명감과 작품을 끊임없이 업그레이드해 온 노력이 숨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연극을 보면서 가졌던 두 번째 생각은 ‘5·18의 도시’ 광주에 진정한 5·18이 없다는 반성이었다. 5·18은 1980년 열흘간의 ‘사태’가 아니라, 그 이후 1997년 국가기념일로 제정되기까지 온 국민이 함께 일어나 피땀을 쏟아온 ‘국민운동’이었고, 한국사회가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었다. 38년이 지난 오늘날 해야 할 일은 그 5월 정신을 계승하는 일이다. ‘계승’은 결국 예술을 통해 이루어져야 영속성을 가진다. ‘왜곡’과 ‘망각’이 판치는 오늘날 세태에서.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광주의 5·18은 겨우 5월에 그치고 있다. 5·18이라는 주제를 다양하게 풀어내는 창작활동도 활발하지 않다. “광주가 5·18로 뒤덮여 있다”고 자조(自嘲)하는 이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 외지인들이 광주를 방문해서 5·18묘지, 문화전당 외에는 5·18을 실감하고 예술로 승화한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이 드물다. 공연장과 전시장도 많은 것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은 국가기념일 기념식장으로 지어놓은 곳인데 이곳을 억지로 공연장으로 이용하고 있고, 5·18문화센터 역시 다목적 문화관으로는 마땅치 않다. 변명의 여지없이 우리의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젠 상징성과 전문성을 함께 갖춘 전용 문화공간을 확보하여 5·18 소재의 예술을 집중시킬 필요가 있다.

소극장에서는 인권-민주주의 관련 모노드라마·소형연극·시낭송 등이 끊이지 않고, 중극장에서는 관람객들이 함께 무대에 서서 체험할 수 있는 중형 연극·뮤지컬·음악연주회·영화 상영 등이, 전시장에서는 5·18과 세계의 민주화운동·학생독립운동과 관련한 전시회가 계속돼야 한다. 그 공간에서 만큼은 예술적 열정이 확 느껴지도록 해야 한다.

이젠 ‘집중’할 전용공관 필요한 때

그리하여 광주의 그 곳에 가면 언제나 ‘5·18’ ‘민주주의’ ‘인권’ ‘공동체의 삶’을 접할 수 있다고 뇌리에 새겨지도록 해야 한다.

그동안 5·18 상설공연을 겨냥해 여러 개의 대작(大作)이 만들어졌으나 모두 실패했다. 광주시민이나 관리들 가운데 이지현씨 같은 열정과 끈기를 가진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애꾸눈 광대’를 보면서 이제 ‘열정’과 ‘집중’이 담겨있는 전용관에서 소공연, 중공연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아침시평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