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6·13선거 전남후보자 75%, 절반 이상 비용 보전

입력 2018.08.10. 13:34 수정 2018.08.10. 14:15 댓글 0개
선거 보전액 210억원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가 15일 기아타이거즈와 롯데자이언츠 경기에서 6·13지방선거 투표참여 홍보를 위해 최연소 유권자가 시구를 한다고 9일 밝혔다. 광주시선관위 슬로건. 2018.04.09 (사진=광주선관위 제공)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선거에서 정당과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위해 지출한 선거비용 총 210억여 원을 보전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남선관위에 따르면 지방선거 종료 후 전체 709명 후보자 중 536명의 후보자가 보전청구한 선거비용 총 261억 3000여만 원에 대해 도 및 시군선관위의 서면심사와 현지실사 등을 통해 50억 7000여만 원이 감액된 210억6000여만 원을 지급했다.

선거별 지급액을 보면 ▲ 도지사선거(2명) 9억 8000여만 원▲ 교육감선거(3명) 33억 2000여만 원 ▲ 시군의 장선거(53명) 42억 1000여만 원 ▲ 지역구 시도의원선거(108명) 32억 9000여만 원 ▲ 비례대표 시도의원선거(3개) 2억 8000여만 원 ▲ 지역구시군의원선거(343명) 81억 2000여만 원 ▲ 비례대표 시군의원선거(22개) 4억 7000여만 원 ▲ 국회의원재선거(2명) 3억 5000여만 원 등이다.

제7회 지방선거에서의 선거비용 보전액 총액 207억 1000여만 원은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보전액 196억 900여만 원 보다 11억여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선거비용 보전 대상 후보자는 전체 후보자 709명의 75.6%인 총 536명이다.

이 중 당선되었거나 유효투표총수의 100분의 15이상을 득표해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받은 사람은 445명이고 유효투표총수의 100분의 10이상 100분의 15미만을 득표해 선거비용의 50%를 보전받은 사람은 91명이었다.

한편 전남선관위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거비용과 관련하여 총 8건을 고발조치했다.

유형별로는 선거비용제한액의 1/200 초과 7건, 선거사무원에게 법정 수당 외 금품 등 제공으로 1건을 조치했다.

선거별로는 교육감선거 1건, 도의원선거 4건, 시군의원선거 3건을 고발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