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선수단 총 1068명 파견…역대 최대 규모

입력 2014.08.27. 18:54 댓글 0개

 대한체육회(회장 김정행)는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파견 규모를 27일 확정·발표했다.

대한민국 선수단 파견 규모는 38개 종목(소프트볼·정구 포함)에 총 1068명이다. 본부임원 60명, 경기임원 177명, 선수 831명(남 454명·여 377명)으로 구성된다.

박순호 선수단장은 ㈜세정 대표이사로서 2003년 11월 대한요트협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현재까지 회장직을 수행하며 요트를 중심으로 비인기종목 육성에 많은 지원과 애정을 쏟아왔다.

박 단장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힘써 2010년 광저우아시아경기대회 요트 종목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 획득을 이끌어 선수단의 종합 2위 달성에 기여했다.

수석 부단장으로는 양재완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이 선정돼 선수단 행정을 총괄할 예정이다.

부단장으로는 경기 부문에 최종삼 대한체육회 선수촌장, 홍보 부문에 한정규 대한핸드볼협회 회장 직무대리, 종목·여성 부문에 박윤경 대한럭비협회장, 시도 부문에 이태영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선정됐다.

이번 파견 규모는 역대 아시아경기대회 최다 규모로 총 1010명이 참가한 2010년 광저우아시아경기대회에 비해 58명(5.7%)이 증가했다. 총 1007명이 참가한 2002년 부산아시아대회에 비해서도 61명(6.1%) 증가한 수치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