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맨유, 역대 최고 1006억원 이적료로 디 마리아 영입

입력 2014.08.27. 13:57 댓글 0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역대 최고의 이적료를 지불하며 아르헨티나 출신 미드필더 앙헬 디 마리아(26)를 영입했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던 디 마리아의 영입을 위해 역대 프리미어리그 최고인 5970만 파운드(약 1006억원)의 이적료를 지불했고, 그와 5년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종전 프리미어리그 최고 이적료는 지난 2011년 페르난도 토레스(30·첼시)가 리버풀에서 첼시로 이적할 때 기록했던 5000만 파운드(약 842억원)이다.

지난 2010년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레알 마드리드와 5년 계약을 맺은 디 마리아는 계약 만료 1년을 앞두고 영국 무대로 진출하게 됐다.

디 마리아는 올해 브라질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준우승을 이끄는데 크게 기여했다. 리오넬 메시(27·바르셀로나)와 함께 전력의 핵심이었다.

역대 국가대표 A매치 52경기에서 10골을 기록했다.

디 마리아는 "맨유에 합류하게 돼 정말 기쁘다. 나에게 관심을 보인 클럽들은 아주 많았지만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야겠다고 생각하게 한 클럽은 맨유가 유일했다"고 말했다.

이어 "루이스 판 할 감독은 검증된 분이다. 그의 비전과 맨유를 다시 정상에 올리겠다는 모든 이들의 의지에 감명을 받았다"고 더했다.

루이스 판 할(63) 감독은 "디 마리아는 놀라울 정도로 빠르면서 예리한 미드필더"라며 "훌륭한 수비진도 공포로 몰아넣을 수 있다. 이번 영입은 팀에 큰 힘을 준다"고 설명했다.

디 마리아는 측면과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그러나 최근 레알 마드리드가 브라질월드컵 득점왕 하메스 로드리게스(23·콜롬비아)를 영입해 입지가 좁아진 게 사실이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