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의회, 시험지 유출 지적

입력 2018.07.18. 17:14 수정 2018.07.31. 10:59 댓글 0개
교문위 업무보고서 발생 경위·문제점 등 도마 위

광주시의회가 최근 사립고등학교 시험지 유출과 관련 광주시교육청의 관리·감독 부실을 지적하고 나섰다.

18일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교문위)는 제270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갖고 광주시교육청 현안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김학실 교문위원장은 “최근 발생한 시험지 유출이 중간고사에서도 일어났으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설명해달라”며 “기말고사를 다시 실시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도 알려 달라”고 사고 경위 등을 물었다.

이에 광주교육청 양정기 교육국장은 “경찰 조사를 통해 기말고사 문제가 유출된 것은 파악됐으나 이와 유사하게 일어난 중간고사 시험의 경우에는 문제가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일부 학부모와 행정실장의 일탈과 성적만 올리면 된다는 생각이 이번 사건을 발생시킨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교육청과 학교측의 관리·감독 문제에 대해 질문하자 양 국장은 “현재 학교 관리체계를 설명하자면 문제를 출제한 뒤 교사들이 결재를 받으면 인쇄소에 넘어간다”며 “인쇄소에 넘어가면 그때부터는 인쇄하는 사람과 행정실장이 관리 책임자가 되는데 이번 사태는 관리책임자가 문제를 유출한 형태이다”며 “학업성적 관리 매뉴얼이 있기 때문에 지침대로만 진행됐다면 문제가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매뉴얼을 수행하는데 허술한 점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험지 유출 사태 해결 방안에 대해서 양 국장은 “이번 사태 이후 일반계 고교 51곳을 점검해 매뉴얼 관리·실행 부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이에 대한 개선과 함께 지침이 잘 실행되고 있는 지 정기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해당 고등학교 학생들의 입시 피해에 대한 우려감도 드러났다.

김 위원장은 “2016년 광주 모 여고 생활기록부 조작 사건으로 해당 학교 졸업생의 입시 피해 정황이 있는데 이번 사건 또한 학생들이 입시에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양 국장은 “2년 전 일은 생활기록부 권한이 없는 자에게 권한을 부여해 직접 생기부를 조작한 사건이었으나 이번 사건은 한 학생에 한해 일어난 문제이기 때문에 신뢰 문제로 까지 번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당시에도 서울 주요대학에서 설명회를 가졌는데 이번에도 필요하다면 직접 방문해 설명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윤 의원은 “매뉴얼이 있었지만 실행여부에 대한 관리 감독은 제대로 되지 않았으며 뒤늦게 이에 대한 개선점검을 하겠다는 것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현주기자 5151khj@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