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6·25전쟁 참전 전사한 카투사 장병, 68년 만에 귀환

입력 2018.07.13. 12:28 댓글 0개
한미, 故 윤경혁 일병·미군 유해 1구 상호봉환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한국과 미국은 13일 오전 서울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한미 6·25 전사자 유해 상호봉환 행사'를 열고, 고(故) 윤경혁 일병과 미군 유해 1구를 상호 봉환했다. 2016년 첫 한미 유해 상호봉환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한국전쟁 당시 미군 카투사 요원으로 참전했다가 전사한 한국 장병 유해가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다.

국방부는 13일 오전 서울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한미 6·25 전사자 유해 상호봉환 행사'를 열고, 고(故) 윤경혁 일병과 미군 유해 1구를 상호 봉환했다.

이날 행사에는 고 윤경혁 일병의 유가족과 송영무 국방부장관,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멕케이그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장, 국가보훈 예비역단체, 한미 현역장병들이 참가했다.

한미 양국이 6·25전사자 유해를 같은 날 상호 봉환하는 행사는 2016년 이후 두 번째이다.

북한 지역에 남겨졌던 미국 제1기병사단 소속(카투사) 고 윤경혁 일병의 유해는 미국 하와이를 경유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미군 유해 1구는 미국으로 돌아간다.

고 윤경혁 일병은 우리 군과 연합군이 1950년 11월25일부터 중공군의 압박으로 다시 철수하는 상황에서 전사(1950년11월28일)한 것으로 추정된다.

윤 일병의 유해는 지난 2001년 북한 평안남도 개천 지역 북미 공동발굴 당시 미군 유해와 함께 발굴됐다.

당시 윤 일병의 유해는 발굴 이후 신원을 확인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미국 측은 동양인으로만 추정하고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보유한 유가족의 유전자(DNA)를 대조하는 과정을 거쳐 윤 일병의 신원을 최종 확인할 수 있었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한국과 미국은 13일 오전 서울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한미 6·25 전사자 유해 상호봉환 행사'를 열고, 고(故) 윤경혁 일병과 미군 유해 1구를 상호 봉환했다. 이번에 송환하는 미군 유해 발굴 당시 사진. (사진=국방부 제공)

미국에 송환한 미군 전사자 유해는 지난 2016년 6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강원도 철원 잠곡리 무명 1025고지에서 발굴했다.

발굴 당시 아군과 적군의 유품이 뒤섞여 있어 피아(彼我) 구분은 제한되었으나 이후 정밀감식을 통해 유해가 유럽계인 것으로 추정하고, 2017년 두 차례 한미 공동감식을 통해 최종 미군으로 확인했다.

고 윤 일병의 유해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고향인 대구 달성군의 선산에 안치될 계획이며, 미군 유해는 미8군 영현소를 거쳐 미국으로 봉송될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6·25 전사자 유해발굴과 신원 확인을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 미국은 1996년부터 2005년까지 6․25전사자에 대한 북한과의 공동발굴을 통해서 다수의 유해를 발굴했다.

이렇게 발굴된 유해는 미국 하와이에 있는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으로 송환되어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감식과정을 거치게 되며 이 과정에서 국군 유해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미국은 이러한 동양계 유해 180여구를 우리 군과 긴밀히 협조해 감식 중"이라며 "국군으로 확인되는 유해는 추가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2000년 유해발굴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총 10회에 걸쳐 미군 유해 13위와 영연방 유해 3위를 미국으로 송환했다.

미국은 북·미 공동발굴을 통해 북한 지역에서 발굴한 국군 전사자 유해를 지난 2012년(12위)과 2016년(15위) 두 차례에 걸쳐 한국으로 송환한 바 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함께 싸웠던 한미 전사자 유해가 68년여 만에 서로의 조국으로 돌아간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6·25전쟁 시 생명을 희생하신 모든 참전용사들을 자신의 조국과 유가족의 품으로 보내드릴 수 있도록 미국과 유해발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