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 총리 해외순방에 대통령 전용기 최초 지원

입력 2018.07.13. 12:03 수정 2018.07.13. 12:30 댓글 0개
"文 승인 아래 대통령전용기 지원 추진"
"국격상승효과, 순방일정 원만수행 기대"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참석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티타임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2018.05.08.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달 아프리카·중동 순방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이용한다. 현직 국무총리가 해외순방 때 공군 1호기를 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13일 "국무총리의 아프리카·중동 순방에 대비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 대한 지원 요청을 검토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공군규정에 따르면 대통령 전용기(전용헬기)는 대통령의 국내외 행사 이동수단이고 정부 인사도 사용할 수 있지만 역대 국무총리의 해외순방에서 공군1호기가 지원된 사례는 없다.

청와대는 "국무총리 순방기간 중 계획된 대통령 해외행사가 없고 소요비용, 일정수행, 국가위상 등을 고려해 공군1호기를 운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공군1호기 지원으로 국무총리 위상 제고를 통한 국격 상승과 함께 민항기 이용으로는 어려움이 따를 수 있는 순방일정의 원만한 수행을 지원하는 한편, 공군1호기 운용 가용성과 효율성을 늘리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국무총리 일행의 아프리카·중동 순방 공군1호기 지원은 문재인 대통령 승인 아래 이뤄졌다"며 "문 대통령 행사와 동일한 수준의 준비절차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월16일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비서실 업무공간이 부족해서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며 "본관 1, 2층 회의장이 대통령 회의 때만 사용하는데 그런 장소들을 폭넓게 사용해도 될 것 같다"고 청와대 참모진에게 공간 공유를 제안한 바 있다.

이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 6월28일 알 자베르 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사장 겸 국무장관을 면담할 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6월25일 필립 데이비드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을 면담할 때 청와대 본관 1층 국빈대기실이 활용되기도 했다.

한편 이 총리는 오는 19~26일 약 80여명을 대동하고 케냐, 탄자니아, 오만을 공식방문한다. 케냐 내 한국 스타트업 기업 진출, 탄자니아 인프라사업 참여, 오만 건설·에너지분야 및 신산업분야 협력 등을 순방일정 중심에 두고 있다.

f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