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폭 개각될 듯...의원 출신 장관 교체 가능성

입력 2018.07.13. 07:01 댓글 0개
靑 "이달 중 개각 추진 방침"···文대통령, 휴가 전 단행할 듯
1~2명 소폭 예상과 달리 3~4명 중폭 규모 개각에 '무게감'
【서울=뉴시스】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8.06.12.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정부 2기 개각이 최종 결정권자인 문 대통령의 결심만 남겨두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지면서 자연스레 시선은 개각의 폭과 구체적인 대상으로 모아진다.

사람을 쉽게 바꾸지 않는 문 대통령의 평소 인사 스타일상 소폭에 그칠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최근 단행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교체 사례를 비춰볼 때 과감한 규모로 개각이 이뤄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기본적으로 청와대는 의원 입각한 부처들에 대한 장관 교체 필요성에 대체로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임명한 국회의원 출신 장관으로는 고용노동부(김영주)·행정안전부(김부겸)·문화체육관광부(도종환)·국토교통부(김현미)·농림축산식품부(김영록)·해양수산부(김영춘) 장관 등 총 5명이다.

이 가운데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6·13 지방선거에서 전남지사에 당선되며 생긴 공백을 중심으로 1~2곳 부처의 장관은 필수 개각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여기에 지방선거에서 거둔 압승을 바탕으로 보다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개각의 범위를 최소한으로 설정하다 하더라도, 분위기 쇄신을 위한 추가 1~2곳을 더해 중폭 규모로 개각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둘러싸고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정면 충돌 양상을 보이면서 개각 1순위에 오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당정청의 유기적인 호흡을 감안할 때 계속될 수 있는 파열음이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시각이 존재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우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출마설이 끊이지 않으며 개각설의 중심에 서 왔다. 게다가 '대통령의 복귀 사인'을 언급하며 당권 도전 의지를 내비친 바 있어 꾸준히 개각 대상자로 오르내리고 있다.

의원 입각의 경우는 아니더라도 '계엄령 문건'이라는 메가톤급 이슈와 연관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거취도 개각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송 장관은 3월 말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당시 작성된 계엄령 관련 문건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고받고도 안일한 상황 인식으로 즉각적인 대처가 미흡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행동거지' 발언 등 반복된 여성 비하 발언까지 더해지면서 안팎으로 사퇴 요구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기무사 개혁을 추진해야 할 송 장관이 물러날 경우 그를 대신할 인물이 현 시점에서 마땅치 않다는 점에서 당장 교체하기 힘들다는 인식이 청와대 내부에 깔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을 교체할 경우 국방개혁의 상징에도 적잖은 상처가 남게된다는 점도 부담이다.

이외에도 법무부(가상화폐 혼란), 교육부(입시제도 번복), 환경부(재활용 쓰레기 대란), 여성가족부(성희롱 대응 미흡) 장관 등에 대한 교체 가능성도 꾸준하게 거론되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께서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하고 이야기를 듣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대통령께서 (개각 단행) 결심을 하거나 생각의 범위를 좁힌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