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사고차량 견인 이권 독점 위해 조폭 동원 경쟁업체 협박

입력 2018.07.13. 06:46 댓글 0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사고차량 견인 이권을 독점하기 위해 조폭을 동원해 청부 폭행을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견인업체대표 A(48)씨와 조직폭력배 B(43)씨를 공동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또다른 조폭 C(42)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15일 오전 11시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IC 인근에서 경쟁업체 견인기사 D(28)씨에게 "왜 여기서 사고차량을 견인해 가나, 너희 사무실 다 부셔버리러 갈테니 기다려라"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B씨 등 2명과 함께 같은날 오후 1시 30분께 경쟁업체 사무실을 찾아가 직원을 폭행하고 욕설을 하면서 금정구 일대 사고현장에 나타나지 말라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사고차량 견인 이권을 독점하기 위해 이같은 짓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