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케이뱅크, 1500억원 유상증자 실패

입력 2018.07.12. 19:39 댓글 0개
KT·우리은행·NH투자만 300억 우선납입
은산분리 규정 하에서 증자 난항 겪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지난해 4월 제1금융권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개소식을 하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 심성훈 은행장,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 황창규 KT회장 등 참석 내빈들이 개소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04.0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실패했다. 일부 주주들의 불참으로 전환주 300억원에 대한 증자만 완료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12일 "모든 주주가 참여하지 않는 한 보통주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하다"며 "유상증자 금액 중 보통주 지분율에 영향을 주지않는 전환주 300억원에 대해 3대 주주가 우선납입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현재 3대주주인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가 300억을 우선 납입했다.

앞서 지난 5월 케이뱅크 이사회는 자본확충을 위해 1500억 규모로 3000만주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그러나 일부 주주들의 불참으로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해진 상황에 놓이자 증자 일정을 유예키로 한 것이다. KT 등 산업자본이 은행지분의 10%이상을 소유하지 못하도록 한 은산분리 규정 하에서는 거의 모든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증자에 참여해야 한다.

케이뱅크는 증자 때마다 주주사간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케이뱅크는 우리은행(13.2%), KT(10%), NH투자증권(10.0%), 한화생명보험(9.41%), GS리테일(9.26%) 등 20개 회사를 주주로 두고 있다.

케이뱅크는 "주요 주주사들과 함께 규모와 시기, 방안 등을 빠르게 확정하는 등 후속증자를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