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올 첫 열대야… 평년보다 4일 빨라

입력 2018.07.12. 13:50 수정 2018.07.19. 15:12 댓글 0개
덥고 습한 날씨 당분간 지속 폭염특보 확대될 듯

광주에서 올 첫 열대야가 발생한 가운데 당분간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12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광주는 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까지 밤 최저기온이 25.1도를 기록, 올 들어 지역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열대야는 밤 최저기온(오후 6시~다음 날 오전 9시)이 25도 미만으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으로 더위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이번 열대야는 지난해(7월 1일)보다 10일 늦고 평년보다 4일 빠르다.

광주와 전남은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밤에도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특히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등 폭염특보도 확대·강화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되겠다.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유대용기자 ydy2132@naver.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