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 번에 먹기 딱 좋은' 강진 애플수박 인기

입력 2018.07.12. 10:08 수정 2018.07.12. 10:12 댓글 0개
과실 1.5㎏ 전후, 기존 수박 5분의 1 크기
【강진=뉴시스】맹대환 기자 = 12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에서 농민들이 애플수확을 재배하고 있다. 기존 수박의 5분의 1 크기인 애플수박은 한 번에 먹기가 좋아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2018.07.12 (사진=강진군 제공) mdhnews@newsis.com

【강진=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 강진군에서 기존 수박 5분의 1 크기의 애플수박 수확이 한창이다.

12일 강진군에 따르면 애플수박은 과실크기가 1.5㎏ 전후로 한 번에 먹기 딱 좋아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수박 한 통을 쪼개서 남김없이 먹을 수 있고 먹은 후 음식쓰레기도 많지 않아 인기가 높다.

강진읍을 중심으로 3곳의 농가에서 올해 처음 애플수박 재배를 시작했는데 소비에 비해 공급이 딸릴 정도로 주문이 밀려들고 있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올해부터 특이박과 사업을 통해 애플수박, 망고수박 등을 보급했다.

이 중 애플수박은 지역 기후에 잘 맞고 맛 또한 일반 수박에 비해 손색이 없어 틈새작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애플수박은 품종개량이 이뤄지면서 색깔도 다양하다. 껍질 색깔에 따라 흑피, 황피, 일반 줄무늬로 나뉘고 과육의 색에 따라 크게 적색과 노란색으로 구분한다.

윤호현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혼밥으로 대변되는 소규모 가족문화가 확대되면서 기존 수박의 문제점을 보완한 애플수박은 앞으로도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품종연구와 품질향상을 위한 재배기술 정착에 집중해 농업인 소득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