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가장 힘들었던 강연

입력 2018.07.06. 14:29 수정 2018.07.06. 15:31 댓글 0개
박남기 아침시평 전 광주교육대학교 총장

강연을 다니다보면 내 스스로도 만족할 때가 있고, 그렇지 못할 때도 있다. 어떤 경우에는 반응이 너무 좋아 신이 나기도 하고, 반대로 반응이 없어서 힘들 때도 있다.

수많은 강연 중에서 가장 힘들었던 강의는 삼십 대 후반에 600명 가까이 되는 전남 초중고 교장선생님 전체를 대상으로 했던 점심 식사 후의 강연이었다. 담당 연구사의 간단한 소개 후 대강당의 연단에 올랐다. 연로하신 교장선생님들께서 나를 보더니 아예 의자 등받이에 머리를 대고 수면 자세를 취했다. 어린 교수를 보면서 뭘 배울게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하는 수없이 돋보기안경을 꺼내어 콧잔등에 사알짝 걸치고 자료집을 보는 시늉을 했다. 생각만큼 젊지 않다는 신호를 보내기 위해서였다. 돋보기 쓴 모습을 보더니 몇 교장선생님들은 허리를 곧추세우고 바르게 앉았다. 나는 30대 중반부터 돋보기를 썼다.

2008년에 내가 총장이 되자 내가 어려서 다녔던 시골 초등학교 교장선생님께서 선배가 대학 총장이 되었다고 학교 교문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그러더니 후배들을 위해서 좋은 말을 해달라는 부탁을 해왔다. 당시 그 학교는 전교생이 유치원생까지 합쳐 70여명이었다. 모든 학생들을 위한 간단한 선물을 준비하여 학교를 찾았더니 체육관으로 안내했다. 들어가 보니 학년별로 한 줄씩 일곱 줄로 맞추어 의자에 앉아 있었다. 학급경영 강의를 통해 수업 중에 학생들 집중시키는 방법, 수업을 재미있게 이끄는 방법 등을 교대생들에게 가르쳐오던 터라 별 부담 없이 학생들을 만났다. 그런데 막상 유치원생부터 6학년까지 서로 다른 학년의 학생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이야기를 시작하려니 보통 일이 아니었다. 먼저 학생들에게 선물을 나누어주어 마음을 산 후 강의를 시작했다.

체육관이다 보니 마이크 소리는 울리고, 상태마저 별로 좋지 않았다. 유치원생까지 한 자리에 있어서 용어 선택 하나하나까지도 신경을 써야 했다. 잠시도 가만히 앉아 있기 힘든 존재가 초등학생들인데 대학 총장이라는 사람이 앞에서 서서 이야기를 하니 다들 재미없어 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억지로 끌려온 탓인지 졸린 커다란 눈망울을 껌뻑거리며 빨리 끝났으면 하는 것 같았다. 준비를 한다고는 했지만 그날의 40여 분은 과거 교장선생님들을 대상으로 했던 강연보다 훨씬 더 힘든 시간이었다. 그날 이후 내 생에 가장 힘들었던 강연은 교장선생님 대상이 아니라 초등학생들 대상 강연으로 바뀌었다. 이 경험을 한 후부터는 초등학교 교단에서 평생을 학생들과 함께 하고 있는 내 제자들을 존경하게 되었다.

자기 아이 한 명도 키우기 힘들다며 우울증을 호소하는 엄마들이 늘고 있다. 그런데 많은 수의 남의 아이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평생을 그들과 함께 생활해야 하는 초등학교 선생님들은 얼마나 힘이 들지 짐작이 된다. 이들과 함께 재미있는 배움터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계신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 때면 그들 앞에 서는 것이 부끄럽기도 하다.

이제는 나보다 훨씬 연로하신 선생님들 앞에서 강연이라는 것을 하면서 긴장했던 젊은 시절이 오히려 그리워진다. 가장 힘들었던 강연이 가장 오래 기억에 남는 강연이고 훗날 가장 그리운 강연이 될 것임을 마음에 들지 않는 강연 탓에 밤잠을 설치는 젊은 강사들에게 전해주고 싶다. 경험이 쌓이다 보니 초등학생들과도 재미있게, 그리고 이들이 오래 기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만남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겼다. 정년이 가까워 오면 내 삶에서 가장 젊은 오늘을 다시 그리워하리라.

최근 아침시평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