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얕잡아 본 스시타카

입력 2018.07.06. 10:48 수정 2018.07.06. 10:57 댓글 0개
나윤수의 약수터 칼럼니스트

단재 신채호(1880~1936)의 세수 법은 독특했다. 그는 세수할 때 허리와 다리를 굽히지 않았다. 그냥 서서 얼굴에 물을 찍어 발랐다. 그렇게 세수를 하고나면 옷이 흥건히 젖어 이를 본 주위 사람들이 수근 댔다. 그러나 단재는 “나는 다만 고개를 숙이고 싶지 않을 뿐이오”라고 답했다.

단재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지배하는 현실을 인정 할 수 없어 세수마저 서서 했다. 나라 잃은 백성으로 세수할 때만이라도 내방식대로 하고 싶었던 것이다. 독특한 단재의 세수법은 죽어도 일제에 고개 숙이지 않겠다는 한 지식인의 고뇌에 찬 저항운동이었다.

그와 관련된 또 하나 일화. 한번은 망명지인 중국에서 친구에게 식사 대접을 받았다. 그날따라 음식 맛이 좋았다. 단재는 시중 드는 소년에게 “이 맛좋은 고기는 어디서 온거요?”라고 물으니 소년이 대답 했다. “이 고기는 동양어라는 고기로 일본에서 가져온 귀한 고기 랍니다”. “뭐 일본이라고?”. 그 말을 듣자 마자 단재는 화장실로 달려가 음식을 토해냈다. 그러면서도 친구에게는 미안했던지 “어쩌겠는가. 내 위장이 왜놈 고기는 받아주지 않으니”라고 했다고 한다.

월드컵이 한창이다. 비록 일본이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이번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했지만 한국은 일본축구를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우선 양국은 축구 스타일부터 다르다. 한국 축구는 대형 스트라이커를 이용한 선이 굵은 축구다. 차범근-황선홍-최용수같은 대형스트라이커를 활용해 일본을 제압해 왔다. 반면 일본은 아기자기한 패스플레이로 미드 필드를 지배하는 방식의 경기를 한다. 우리는 그런 일본 축구를 일본 초밥 스시를 빗대 “스시 타카”라 얕잡아 봤다. 스페인 축구 ‘티키 타카’를 흉내 낸 얼치기라고. 티키타카는 스페인어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한다는 뜻이다.

그런 일본 축구가 16강을 넘어 하마터면 8강까지 갈 뻔 했다. 벨기에와 경기에서 후반 20분까지 두골이나 앞섰으니 말이다. 다행히(?) 벨기에가 세골을 몰아쳐 일본을 8강에서 떨어뜨렸다. 결과는 “2:3 벨기에 승리!”, “만만세 벨기에!”

솔직히 묘한 기분이다. 아시아축구를 생각하면 일본이 이겨야 겠지만 벨기에 근처도 가본적 없는 사람이 벨기에를 응원하다니 도대체 왜이런가. 이유는 간단하다. 위장이 아직 일본을 받아드리지 못하는 단재의 DNA를 물려 받은 탓이다.

그러나 이제 일본 축구의 현실을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얕잡아 본 예전 스시타카가 아니다. 유소년 30여명을 유럽에 보내 선진 축구를 배우게 한 결실이 이번 대회 16강이다. 이러다가는 축구에서 마저 일본에 된통 당할 수 있다. 미워는 해도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 단재 선생을 뵐 낯이 없다고 해도 일본 축구를 이제 좀 연구할 때다.

나윤수 컬럼니스트 nys8044@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