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미 국방, 전화로 연합훈련 관련 의견 교환

입력 2018.06.15. 01: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국방부)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한국과 미국 국방장관이 최근 제기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에 대해 전화로 의견을 나눴다.

국방부는 1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 국방당국 간 공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고,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할 것을 재확인했다.

이어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북미 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되면 판문점선언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재차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남북·북미 간 대화가 지속한다면 한미 연합훈련 중단 여부에 대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 장관은 오는 8월 계획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포함한 한미 연합훈련 전반에 대해 심도 깊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북미 정상회담 합의내용의 충실하고 신속한 이행을 위해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국방 차원의 지원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면서 가능한 빠른 시기에 직접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