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푸틴 "북미 회담으로 한반도 위험 완화"…北김영남 회동

입력 2018.06.14. 23:22 댓글 0개
김정은 러시아 초청
【칭다오(중국 산둥성)=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0일 상하이협력기구(SCO) 회의가 열리는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0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군사 충돌 위험이 완화됐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동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참석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

푸틴 대통령은 12일 개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덕분에 한반도에서 대규모 군사 충돌이 발생할 위험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또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소통을 환영한다며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해 왔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러시아에 초청한 사실을 재확인했다. 그는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 동지를 러시아에 초대했다"며 "만남은 올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EEF)의 틀 안에서 이뤄질 수도 있고, 별도로 진행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북한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을 러시아로 초청했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