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양 세풍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입력 2018.06.14. 16:31 수정 2018.06.14. 16:37 댓글 0개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신임 김갑섭 청장이 4일 관례를 깨고 취임식을 청의 최대 현안인 '광양 세풍산단'을 방문하는 것으로 대신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청장이 세풍산단 현황에 대해서 설명 듣고 있다. 2018.06.04. (사진=광양경제청 제공) kim@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는 광양 세풍산단이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돼 기능성 화학소재 중심지로 발돋움할 전망이라고 14일 밝혔다.

전남도는 광양만권에 바이오화학, 기능성 화학소재, 정밀기계 제조 및 부품 등 고도기술 산업을 수반한 외국인 투자기업을 유치, ‘기능성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양 세풍산단 외국인투자지역'관리기본계획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 승인을 받아 14일자로 고시했다.

이에 따라 국비 148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246억 원을 들여 산업단지 내 8만 2641㎡ 부지를 매입해 외국인 투자기업에 3.3㎡당 9857원의 저렴한 가격에 50년간 임대한다.

입주한 외국인 기업에는 법인세 또는 취득세를 5년간 전액 감면받는 혜택이 주어진다. 광양만권 외국인 투자유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광양 세풍산단 외국인 투자기업에 저렴한 임대 부지를 제공함으로써 초기 투자비용 절감을 통한 외투기업 입주를 적극 유도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동부권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기홍 전라남도 투자유치담당관은 “외투지역 조기 분양으로 외국 투자기업과 연계된 국내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 발굴이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 외국인 투자기업 입주 수요에 따라 세풍산업단지 외국인 투자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에 있는 세풍일반산업단지는 정밀화학, 정밀기계 제조 및 부품 등 미래소재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광양읍 세풍리 일원 2.42㎢ 부지에 2020년까지 5458억 원을 투자해 조성될 예정이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