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나눔과 배려' 지상파 공익광고

입력 2018.06.14. 13:15 수정 2018.06.14. 13:25 댓글 0개
【고흥=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고흥군은 43년 동안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돌봐온 '푸른눈의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 스퇴거 수녀와 마가렛 피사렉 수녀가 2016년 제20회 만해대상 실천대상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2016.07.12. (사진=고흥군청 제공) kim@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전남도는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40여년 동안 이타적 삶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숭고한 봉사정신이 지상파 공익광고 ‘나눔과 배려’ 코너 영상을 통해 18일부터 방영된다고 14일 밝혔다.

전남도는 지난 1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에 공익광고 제안서를 제출하고 두 간호사의 낮은 섬김 정신을 소개했다.

그 결과 소외받고 절망에 빠진 한센인에게 무한한 사랑과 편견 없는 참봉사로 희망을 준 좋은 사례로 인정받아 공익광고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두 간호사에 대한 ‘나눔과 배려’ 공익광고를 지상파 라디오와 TV 프로그램 광고 시간대를 이용해 방영한다.

전남도는 지난해 11월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38명의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노벨평화상 추천을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44만여 명이 다큐영화 단체관람을 했고, 지난해 KBS 성탄특집 방송에서도 당일 4.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4월에는 해외홍보 활동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하고,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간호대학생과 교민들을 대상으로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영화 시사회를 했다.

최근 서울역 등 다중 집합장소에서 사진전시회를 갖고, 홍보 분위기 확산을 위해 온오프라인 백만인 서명운동도 펼치고 있다.

선경일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이번 공익광고로 지상파 방송을 통해 전 국민에게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민들 한 분 한 분이 백만인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벨평화상은 노르웨이 오슬로 시의회 노벨평화상위원회에서 매년 2월 말까지 추천서를 받아 10월 초 수상자를 발표한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