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당선인터뷰]정현복 광양시장 "30만 자족 도시의 꿈 이룰 것 "

입력 2018.06.14. 02:06 수정 2018.06.14. 06:09 댓글 0개
【고흥=뉴시스】김석훈 기자 = 정현복 무소속 전남 광양시장 후보가 13일 치러진 6·13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부인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8.06.14. (사진=정현복선거사무소 제공) kim@newsis.com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하나로 똘똘 뭉쳐야 꿈꾸던 30만 자족도시, 전남 제1의 경제도시를 이뤄갈 수 있습니다. 그 꿈을 반드시 실현 시키겠습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무소속 정현복 광양시장 당선자는 14일 "선거로 인한 대립과 반목, 갈라졌던 마음을 다시 모아 하나 된 광양으로 나아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현직 광양시장인 정 당선자는 "지난 4년간 시민들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면서 "믿고 따라준 시민과 공직자들 덕분에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지만, 시민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부분이 아쉬워 재선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정 당선자는 "우선 시장으로서 광양보건대를 살리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며 전남도와 연계해 김재무 후보가 제시했던 공약을 포함한 모든 해법을 책상 위에 놓고 가능성을 타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당선자는 "시와 포스코가 동반 성장 할 수 있는 방안을 구하고 상호 협조가 필요한 일은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당선자는 산업구조의 다변화를 위해 전기자동차 공장 및 부품 단지, 산업용 드론 등을 공약했으며, 어린이 테마파크, 이순신대교 해변공원, 섬진강 뱃길 복원, 구봉산 관광단지 조성 등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미래를 구상을 내놨다.

특히 아동 복지와 청년복지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고 여성을 위해 출산 행복 쿠폰 지급 등 다양한 정책을 펼 계획이다.

정현복 당선자는 "빛나리 정현복을 믿고 다시 한번 일을 맡겨 주신 만큼 시민을 실망하게 하지 않겠다"면서 "더 큰 도약, 새로운 광양이 눈앞에 있는 만큼 시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광양의 마당발로 통하는 정현복 당선자는 전남도청, 신안부군수 광양부시장, 광양시장 등을 역임하면서 다양한 행정 경험을 쌓았으며 지난 4년에 이어 또다시 4년간 광양시 행정에 쏟아낼 전망이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