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당선인터뷰]'무소속 3선' 유두석 장성군수 "군민의 군수 될 것"

입력 2018.06.13. 23:51 수정 2018.06.14. 06:22 댓글 0개
【장성=뉴시스】이창우 기자 = 무소속 유두석 전남 장성군수 후보(오른쪽)가 13일 장성읍 선거사무실에서 60% 이상 개표 진행 결과 승리를 거둔 것으로 알려지자 부인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18.06.13 (사진=유두석 장성군수 후보 캠프 제공) lcw@newsis.com

【장성=뉴시스】이창우 기자 = "위대한 황룡강 르네상스 시대를 활짝 여는 '군민의 군수'가 되겠습니다."

13일 치러진 6·13지방선거에서 '무소속 3선' 도전에 성공한 유두석(68) 전남 장성군수 후보는 "위대한 군민들의 선택에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오직 장성 발전만 책임져 달라는 5만 군민의 간곡한 염원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당선자는 "군민들의 선택은 위대했으며, 모든 경험과 능력을 다 쏟아 장성의 미래를 가꾸는 일에 땀 흘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로지 군민! 오로지 장성!'이라는 슬로건을 한 번도 잊어본 적이 없다"면서 "선거를 통해 약속했던 것처럼 군민들 곁에서 단 한순간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당선자는 ▲국립심혈관센터의 구체적 안착 ▲고려시멘트 이전추진·활용방안 모색 ▲장성 읍내권 경제 활성화 ▲황룡강 노란꽃 축제의 전국화 ▲LH 공공아파트 유치 등을 민선 7기 역점 사업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역대 장성군수 선거에서 무소속 3선 신화를 처음으로 쓴 그는 지난 2006년 5·31지방선거에서 무소속 군수에 첫 당선된 후 2014년 6·4지방선거와 이번 6·13지방선거에서도 무소속으로 연이어 당선됐다.

유 당선자는 장성 월평초와 장성중, 광주고를 거쳐 전남대에서 학사, 영국 버밍엄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경원대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이후 건설교통부 주택관리과장과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사무국장, 2급 이사관 등을 두루 거친 행정통으로 평가받고 있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