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기태 감독 “황인준·임기영, 위상 승격됐다”

입력 2018.06.13. 16:58 수정 2018.06.13. 17:09 댓글 0개
임기영. 뉴시스 제공

“임기영·황인준, 더할나위 없이 감사하다. 위상 승격됐다.”

SK전을 앞둔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이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덕아웃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김기태 감독은 선발 출전이 잡혀있던 헥터가 장염증세를 보여 황인준을 선발로 내보냈다.

갑작스러운 출격에도 황인준은 3이닝 동안 탈삼진 3개를 기록하는 등 호투로 무실점으로 막았다. 또, 황인준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임기영 역시 위력투를 펼쳤다. 임기영은 3.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이를 두고 김기태 감독은 “너무 고맙다. 당일 날 통보해주는 등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잘해줘서 감독으로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하다. 그래서 감독 보너스로 10~15분 런닝 하라고 지시했다”며 “(긴 이닝 소화 후)일반적으로 선발투수들이 하는 훈련 방식으로 몸을 그대로 하라고 예우 해준 것이다”고 전했다.

황인준. 뉴시스 제공

컨디션 회복 중인 헥터 몸 상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기태 감독은 “헥터 컨디션은 아직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선발 로테이션은 순리대로 갈 예정이다. 헥터를 언제 투입할 지는 훈련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면서 “헥터 본인이 경기 감각 유지를 위해 불펜 피칭을 하겠다면 말리지는 않겠다. 그러나 그런 일은 없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경국기자 hankk42@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