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민간공원 2단계 참여 의향 183개 업체 '과열'

입력 2018.06.12. 11:34 수정 2018.06.12. 13:04 댓글 0개
6개 공원 7개 지구 '노른자위 땅' 노려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달 2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민관거버넌스 협의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2018.06.12. (사진=뉴시스 DB)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가 추진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간공원 2단계 7개 지구 개발사업에 참여 의향을 보인 업체가 무려 183개 업체에 달하는 등 과열양상을 빚고 있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11일까지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6개 공원 7개 지구 의향서를 접수한 결과 지역 건설업체와 공기업 등 183개 업체가 의향서를 제출했다.

민간공원 2단계 대상 공원은 중앙1·중앙2·일곡·중외·송정·운암산·신용 등 총 6개 공원, 7개 지구로, 전체 면적 711만8839㎡ 가운데 비공원시설은 65만9901㎡, 공원 면적은 39만8412㎡ 등이다. 606만526㎡는 원형지로 보존해 시에 기부채납한다.

이번 접수 결과 중앙1지구에는 27개 업체 중앙2지구에는 29개 업체가 각각 의향서를 냈다. 중외공원은 25개, 일곡공원 27개, 송정공원 23개, 운암산공원 29개, 신용(운암)공원 23개 업체 등이다.

대부분 지역 건설업체로, 한 업체가 모든 지구에 의향서를 제출하기도 하는 등 과열양상을 빚었다. 이 중에는 공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의향서 제출이 폭주한 것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대상 지구가 모두 도심에 위치한 공원으로 이른바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기 때문이다.

또 한 개 업체가 1곳에만 제출할 수 있는 제안서와 달리 의향서는 중복참여에 제한이 없는 것도 한 몫 했다.

광주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사업의 개발 면적을 기존 30% 미만에서 10% 미만으로 대폭 축소하고 지역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참여토록 하는 등 시민사회의 요구사항을 대폭 반영해 공적인 기능을 강화했다.

또 고층화를 억제하기 위해 공원의 용도지역 변경은 중고층 아파트개발이 가능한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제한했다.

제안서는 오는 9월14일까지 접수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의향서 제출에는 중복 참여가 가능해 많은 업체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며 "제안서를 접수한 뒤 심사위원회와 시민심사단 평가 등을 거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2020년 공원일몰제를 앞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25곳 가운데 15개 공원은 재정투입사업으로, 10개 공원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종합계획'을 지난달 발표했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