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국영, 10초 벽 깨자…코리아오픈 100m 한국신기록 도전

입력 2018.06.12. 09:28 댓글 0개
코리아오픈 14~18일 예천
김국영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향해 담금질 중인 한국 육상 단거리의 간판스타 김국영(27·광주광역시청)이 남자 100m 한국신기록에 도전한다.

대한육상경기연맹은 14~18일 경북 예천 종합운동장에서 제46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겸 2018 코리아오픈 국제육상경기대회를 개최한다.

김국영은 17일 코리아오픈대회 남자 100m 예선과 결승에 나선다.

지난해 6월 27일 코리아오픈대회에서 자신이 보유한 남자 100m 한국기록을 10초13에서 10초07로 단축했다.

올해 아시안게임에 초점을 맞추고 시즌을 시작한 김국영은 국제대회에 나서며 아시아 정상급 스프린터와 경쟁했다. 6월3일 일본 돗토리현 돗토리시에서 열린 후세 국제스프린트대회 남자 100m에 출전한 김국영은 예선에서 10초22, 결승에서 10초26을 기록했다.

여자 허들의 정혜림(31·광주광역시청)도 출격한다. 정혜림은 후세 국제스프린트대회 여자 100m 허들에서 13초11을 기록했다. 이는 2018시즌 여자 100m 허들 아시아 랭킹 2위 기록이다.

정혜림은 14일 KBS배대회, 17일 코리아오픈대회 등 두 차례 레이스를 펼친다.

남자 높이뛰기의 우상혁(22·서천군청)도 주목할 선수다. 우상혁은 지난달 3일 종별선수권대회에서 강풍이 부는 악조건 속에서도 2m15를 뛰어넘었다. 17일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승에 출전해 개인 최고기록(2m30) 경신을 노린다.

여자 단거리 기대주 김민지(23·엘에스지)는 100m와 200m에 나선다. 특히 여자 200m에서 한국기록(23초69) 경신에 도전한다. 김민지의 200m 개인 최고기록은 23초77이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