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문 대통령, 광주 올까… 10번째 메시지는?

입력 2018.05.17. 10:17 수정 2018.05.17. 11:17 댓글 0개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 참석 여부 관심
그간 남긴 9개 방명록 중 ‘광주정신' 6차례 언급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광주=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05.18. photo@newsis.com 

“저는 이 자리에서 감히 말씀드립니다.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습니다.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니다.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입니다.”

지난해 5월18일. 광주와 전남, 아니 전국이 눈시울을 붉혔다. 촛불정국으로 새롭게 태어난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의 5·18 37주년 메시지 때문이었다. 취임한지 갓 일주일을 넘긴 문재인 대통령의 13분여간의 기념사는 5·18 진실규명에 새 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념식 참석 전 방명록에는 ‘가슴에 새겨온 역사 헌법에 새겨 계승하겠습니다.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썼다.


◇문 대통령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이후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며 남긴 9개의 방명록. 문 대통령의 열번째 5·18 방명록이 18일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채워질 지 관심이다.  촬영협조=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문재인 대통령의 5·18민주화운동 관심은 비단 대통령 취임 이후 뿐만이 아니다. 그가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을 남긴 것은 2012년 이후 모두 9차례다. 이 중 무려 6번에 거쳐 ‘광주정신'을 언급하며 5·18 의미를 강조했다. 

18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2012년에만 4차례 묘지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당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지역민들의 염원을 반영하듯 ‘민주주의의 위기속에서 다시 '광주'를 생각합니다.’(2012.5.13), ‘민주주의 지켜내고 역사 바로 세우겠습니다.’(2012.9.28), ‘오늘의 광주정신은 새정치입니다.’(2012.11.26)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대선 패배 후 경남 양산 자택에서 칩거 중이던 문 대통령은 그해 12월30일 사전예고도 없이 다시 묘역을 찾았다. 그리곤 방명록에 ‘죽음에서 부활한 광주의 정신처럼 우리의 희망도 이제 시작입니다.’라고 적었다. 

당시 90%대의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줬던 광주, 전남지역 유권자들에게 감사와 사과의 뜻을 전하는 동시에 19대 대통령 선거 재도전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행보와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5.18 민주묘지 찾은 문재인
【광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광주광역시 문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17.04.06. ppkjm@newsis.com 

이듬해 5월 다시 한 번 묘역을 찾은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광주정신이 살아있는 자들의 등대입니다.’(2013.5.12)라는 메시지를 남긴 후 한동안 묘역 발길이 뜸했다.

2014년 12월, 새정치민주연합의 당권 도전을 선언한 그는 2015년 2월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에 당선된 후 곧바로 광주를 찾아 ‘광주정신으로 다시 시작입니다.’(2015.2.14)라고 약속했다. 

국민의당에서 비롯된 녹색열풍이 불었던 2016년, 4·13 총선을 일주일 여 앞두고 다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문 대통령은 ‘광주정신이 이기는 역사를 만들겠습니다.’(2016.4.8)를 방명록에 남기며 호남민심을 달랬다.

그러다 터진 사건이 바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 당시 차기 대선 유력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의 최적임자로 부각되며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갔고,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 

대선을 한 달 여 앞두고 국립5·18민주묘지 참배에 나선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자신의 1호 공약이었던 ‘광주정신을 헌법에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2017.4.6)을 약속으로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열번째 5·18 방명록이 18일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채워질 지 관심이다. 


통합뉴스룸=주현정·김경인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