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잠시 떠나는 수원 김건희 "감독님, 돌아올 때까지 꼭 계세요"

입력 2018.05.16. 23:07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건희(앞)와 데얀.(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뉴시스】권혁진 기자 = 난세의 영웅이 등장했다. 수원 삼성의 젊은 공격수 김건희(23)가 군 입대 전 마지막 홈경기에서 팀에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행 티켓이라는 큰 선물을 안겼다.

수원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3-0으로 꺾었다.

지난 9일 원정 1차전에서 0-1로 패한 수원은 1,2차전 합계 3-1로 8강 티켓을 가져갔다.

김건희가 원맨쇼를 펼쳤다. 부상당한 염기훈을 대신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김건희는 전반 26분 이기제의 프리킥을 머리로 받아 넣어 선제골을 뽑았다.

5분 뒤에는 가슴 트래핑 후 터닝슛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지키기에 나섰던 울산은 김건희에게 두 골을 헌납하며 순식간에 추격자 신세가 됐다. 수원은 조급해진 상대를 적절히 요리하며 주도권을 쥔 채 남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경기가 끝난 뒤 수원팬들은 김건희의 이름을 크게 외쳤고, 김건희는 당분간 듣지 못할 함성을 차분히 가슴에 담았다.

김건희는 "8강에 오를 수 있어 좋다. 상주 가기 전 마지막 빅버드에서의 경기였다. (조)원희형이 '수원이 강한 (승리의) DNA를 갖고 있으니 그걸 보여주자'고 했다. 보고 배우면서 형들을 닮고 싶었는데 오늘 경기에서 그런 부분이 나왔다. 마무리를 잘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상주 상무에 합격한 김건희는 기초군사훈련을 위해 오는 28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한다. 만 23세로 아직 3~4년은 더 클럽에 몸담을 수 있지만 김건희는 빠른 입대를 선택했다.

김건희는 "상주에 가서 경쟁력을 확실히 보여주고 싶다. 발전하고 노력을 해야만 다시 왔을 때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8강 진출의 일등공신이지만 정작 경기에 뛰지 못하게 된 그는 "다들 잘할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동료들을 응원했다.

서정원 감독에게도 진심을 담아 고마움을 전했다. "감독님이 잘 챙겨주셨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감독님께 당당하지 못했다. 죄송할 정도였다"고 밝힌 김건희는 "(군대에) 다녀온 뒤에도 감독님과 모든 코칭스태프, 형들이 계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서 감독은 "김건희와 올해 미팅을 여러 번 했다. 경기에 많이 못 나가서 힘들어했고, 23세 대표팀으로 중국에 갔을 때도 보여주지 못해 많이 가라앉은 상태였다"면서 "좋은 기량을 갖고 있는 선수다. 요 근래 몸이 좋았다. 멘탈이 강해져 한 단계 올라서면 23세 대표팀에도 분명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hjkwon@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