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출산후 숨진아이 소화전 방치 20대 여성 집유 2년

입력 2018.05.16. 21:38 댓글 0개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자신이 낳은 아이가 숨지자 아파트 소화전에 방치한 20대 여성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빈태욱 판사는 16일 영아살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20·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봉사활동 160시간을 명령했다.

빈 판사는 "피고인이 불안한 상태에서 우발적 범행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서에 출석해 범행을 자백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6년 12월 충북 청주시 자신의 아파트에서 홀로 출산한 아이가 숨지자 욕조와 소화전에 수일간 방치한 혐의로 기소됐다.

imgiza@newsis.com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