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전,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300개사 돌파'

입력 2018.04.26. 16:25 수정 2018.05.04. 10:19 댓글 0개
【나주=뉴시스】 = 사진은 광주전남공동(나주)혁신도시에 자리잡은 한국전력 신사옥. (사진=뉴시스DB)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한국전력이 빛가람(나주)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에너지밸리(Energy Valley)' 기업유치가 300개사를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에너지밸리는 한전이 2020년까지 에너지신산업 연관기업 500개사 유치를 목표로 국가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대규모 프로젝트다.

한전은 26일 나주 본사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 윤장현 광주시장, 이재영 전남지사 권한대행, 조재윤 나주시장 권한대행, 박성철 한전KDN 사장과 LG전자, 에너낙코리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기업은 총 310개사에 누적 투자금액은 1조2678억원, 고용창출 효과는 8142명으로 늘어났다.

한전은 당초 올해까지 300개 기업유치를 목표로 잡고 적극적인 기업투자유치 활동을 벌여 목표를 초과 달성한 가운데 기업유치 목표를 350개사로 상향 조정했다.

2020년까지 500개사 유치를 조기 달성하기 위해 현재 광주시, 전남도를 비롯해 관련 유관기관들과 함께 기업유치 단계부터 인프라 구축, 인력양성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30개 기업 중 20개사는 전력 정보통신기술(ICT),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신산업 분야 기업이 주를 이루고 있다.

나머지 12개 기업은 앞서 공장용지 계약 등을 마치고 최종적으로 투자를 실행함으로써 한전이 추진 중인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구축과 투자 실행률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아울러 이번 협약식에서는 나주혁신도시에 입주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인터넷진흥원, 국립전파연구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ICT·농생명 공공기관 4곳과 에너지중심의 융복합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동시에 체결함으로써 에너지밸리 조성에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한전은 이들 4개 공공기관과 기관별 전문역량을 활용한 에너지밸리 연관기업 유치, 정보보안, 컨설팅, 수상태양광 등 에너지신산업 분야 융복합 과제를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는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통해 추진 중인 지역경제 활성화의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도 고용과 부가가치 창출 위주의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기업의견을 반영한 지원제도를 바탕으로 에너지산업의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전이 추진 중인 에너지밸리는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혁신거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cw@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