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英정부, 상원 제동에도 "브렉시트 후 관세동맹 탈퇴 전략 유지"

입력 2018.04.23. 12:40 댓글 0개
연설하는 메이 총리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 이후 유럽연합(EU)과의 관세동맹 탈퇴 의지를 재차 밝혔다.

23일(현지시간) BBC는 영국 정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의 입장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우리는 관세동맹에 남지도, 또 가입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영국 상원은 EU 탈퇴법 수정안을 찬성 348표, 반대 225표로 가결했다. 오는 10월31일까지 정부가 관세동맹에 잔류하기 위해 취한 조치를 의회에 보고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관세동맹 및 EU 단일시장 탈퇴를 주요 노선으로 한 정부의 브렉시트 전략과 상반되는 조치다. 이 수정안은 야당 노동당과 자유민주당 등이 발의했다.

하원의원들은 오는 26일 EU 탈퇴법 수정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하원은 다음달에 이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에정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상원 표결 결과로 브렉시트 지지파 장관들의 압력에 직면할 위기를 맞았다. 더타임스에 따르면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부 장관, 리암 폭스 국제무역장관,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등 대표적인 브렉시트파 장관들이 메이 총리가 이번 표결 결과를 빌미로 관세동맹 잔류안을 EU에 제시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기업혁신부 장관은 22일 트위터를 통해 "영국 국민은 국민투표를 통해 브렉시트에 대한 명확한 지시를 내렸다"며 "이는 EU의 본질인 관세동맹 탈퇴를 포함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국은 관세동맹을 떠나 자체적인 무역협정을 논의하고 서명할 수 있어야 한다. 자신감을 갖자"고 말했다.

또 "누군가는 관세동맹을 브렉시트 이후 일종의 보호막으로 본다"며 "그들은 영국의 미래가 아니라 과거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 역시 자비드 장관의 의견을 인용해 "국민투표의 뜻은 분명했다"며 "보호무역주의 관세동맹을 떠나 무역통제를 철회하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폭스 장관은 23일 금융업계 연설에서 "영국의 경제력과 새로운 무역관계 구축을 위한 외교력을 활용해 오랜 동맹 뿐 아니라 새로운 동맹국과 협력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우리의 임무는 자유무역을 막는 불필요한 규제, 관료주의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join@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