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 발포 거부' 안병하 치안감 아들 "강기정 후보 지지"

입력 2018.04.16. 16:43 수정 2018.04.17. 11:11 댓글 2개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치안감의 막내아들 안호재씨가 1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04.16.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치안감의 막내아들 안호재씨가 16일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안씨는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 예비후보는 민주주의 정신을 실천해 온 사람이다. 광주에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산 사람이 광주시장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 예비후보와 일면식도 없지만, 이 분이 아버지의 삶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알게 됐다"며 "정의로운 시장이 5·18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안씨는 "1980년 전남도 경찰국장이었던 아버지는 '시민을 향해 발포하라'는 부당한 명령을 거부했다. 경찰관의 무기 사용과 과잉 진압을 금지시키며 목숨까지 내놓을 각오를 했다. 80년 5월21~22일 집으로 전화해 '남은 식구들이라도 잘 살아라'는 말씀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또 "(아버지가)80년 그날 경찰의 명예와 공직자로서 양심을 저버리고 전두환의 명령에 순응했다면, 국가 중책을 맡았을 것이다"며 "하지만 오로지 시민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헌신했다. 보안사 고문으로 8년간 투병하면서도 부하 직원들을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해 큰 죄책감을 안고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사정수석 비서관실에서 4급 서기관으로 근무한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의 경력을 문제 삼았다.

안씨는 "얼마 전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전두환 정부 비서관실에서 근무한 것에 대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한 것을 보고 분노했다. 아버지의 희생을 헛되이 했다"며 "광주를 외면하고 전두환 신군부와 연관된 사람이 광주정신을 들먹여서는 안 된다. 시장 자리에 오르는 것도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씨는 "아버지와 같은 분들이 긍지를 갖도록 도와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버지의 명예를 찾아주셨듯이 광주에서도 정의로운 강 예비후보가 시장이 돼야 한다. 정의의 이름으로, 아버지의 이름으로 강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sdhdream@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