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수시 4년간 빚 900억 상환, 채무'0'

입력 2018.04.16. 11:48 수정 2018.04.16. 13:00 댓글 0개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는 2014년부터 4년간 채무액 900억 원을 상환하며 채무 제로 도시가 됐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회계와 기타특별회계 채무 제로화를 달성한 데 이어 지난 5일자로 지방상수도 시설사업 융자금 61억 중 미상환액인 28억 원을 조기상환 했다.

이에 따라 여수시의 지방 채무는 공기업 하수도 분야 8억6000만 원이 있으나 이는 전액 국비로 상환되는 채무로 내년 중로 정리가 마무리되는 '서류상 채무'다. 이로써 시는 사실상 일반회계, 기타특별회계, 공기업 상하수도 분야 모두 채무 제로가 된 셈이다.

앞서 시는 공기업 상수도 분야 채무를 2024년까지 연도별 계획에 따라 상환할 예정이었으나, 순세계잉여금 등 여유자금을 활용해 조기상환함에 따라 1억 원 상당의 이자비용도 절감했다.

시의 채무 제로화는 각종 불필요한 예산을 감축하고 효율성이 낮은 투자사업을 축소하는 노력의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이를 통해 2014년부터 4년간 당시 지방채무(909억 원)의 99%에 달하는 900억 원을 상환했다.

시는 이번 공기업 상수도 분야 채무 조기상환에 따라 절약한 이자액을 일자리 발굴, 출산·보육정책, 교육경비 지원 확대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안정된 지방재정 운영이 결실을 이뤄 여수시가 채무 제로 도시가 됐다"며 "건전한 재정을 바탕으로 주민들을 위한 좋은 사업을 더욱 더 많이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